• 최종편집 : 2017.4.30 일 21:38
상단여백
기사 (전체 1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콩고민주공화국에서 온 야망男 프랭크의 24시간
[피디언] 오늘 KBS '이웃집 찰스' 111회는 콩고민주공화국에서 온 야망 있는 남자, 프랭크의 두 번째 이야기를 만나본다.지난 방송...
김재길  |  2017-04-25 16:55
라인
글로벌 화학업체 다우와 듀폰의 M&A에 자산매각 조치
[피디언]공정거래위원회는 더 다우 케미칼 컴퍼니(The Dow Chemical Company, 이하 다우)와 이 아이 듀폰 드 느무르 ...
장영승  |  2017-04-10 09:12
라인
10주년 맞는 경기국제보트쇼, 역대 최대 규모 참가
[경기=글로벌뉴스통신]국내 최대의 해양레저산업 전시회 '경기국제보트쇼'가 관련 분야 기업들의 참가 러시가 이어져 화제다.경기도는 '2017 경기국제보트쇼'에 대한 3월말까지, 총 170여개 기업에서 1,416부스를 ...
한월희 기자  |  2017-04-09 07:53
라인
대한상사중재원, 독일중재원과 국제중재 세미나 개최
[서울=글로벌뉴스통신]대한상사중재원(원장 지성배)이 독일중재원과 함께 4월 3일~4일 양일간 국제중재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 및 세미나를...
장서연 기자  |  2017-04-07 05:31
라인
다케다, 美 근로자 180명 구조조정 … M&A 출혈 여파?
[헬스코리아뉴스 / 권현 기자] 다케다가 최근 인수한 회사의 직원들을 상대로 대규모 구조조정을 단행해 논란이 일고 있다.피어스파마 등 ...
권현 기자  |  2017-04-05 19:21
라인
한-아르메니아 수교 25주년 기념 외교장관간 축하 서한 교환
[피디언]윤병세 외교장관과 『에드워드 날반디안(Edward Nalbandian)』 아르메니아 외교장관은 올해 양국 수교 25주년을 계기...
한석훈  |  2017-02-21 12:31
라인
美 사빈패스 LNG플랜트 LNG수출 증가세
[이투뉴스] 미국 사빈패스 LNG수출이 지난해 11월 이후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으며, 석유・가스 시추 리그 수도 증가세도...
채제용 기자  |  2017-02-20 09:28
라인
트럼프 등장에도 美 기화변화정책 큰 변화 없을 듯
통상압력 대처 미국산 에너지수입 방안 마련해야박주헌 에경연원장, 에너지 포럼서 전망[이투뉴스] 트럼프 대통령의 출범에도 불구하고 기존의...
채덕종 기자  |  2017-02-08 10:56
라인
미국, 캐나다, 멕시코 주재 우리 공관 합동으로 경제현안 점검회의 개최
[피디언]외교부는 오는 10일(금) 주미국대사관으로 미국, 캐나다, 멕시코 주재 우리 대사관ㆍ총영사관의 차석급 직원을 소집하여, 이태호...
장영승  |  2017-02-07 13:51
라인
미국 엔비시(NBC) 방송, 평창올림픽 미리 보다
[피디언]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해외문화홍보원(원장 오영우, 이하 해홍원)은 미국 올림픽 주관 방송사인 엔비시(NBC)가 2월 1...
김종민  |  2017-02-06 10:23
라인
트럼프, 원유 시추 재개 단기 영향은 미미
[이투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미국 화석연료 산업의 부흥을 약속해왔다. 원유 시추 회사들에게 더 많은 국유지를 제공함으로써 더 많은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공약했다. 취임 후 2주간 ...만 트럼프식 정책이...
조민영 기자  |  2017-02-03 11:17
라인
트럼프 "약가 내리고, 생산 늘려라" 업계 압박
[헬스코리아뉴스 / 권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제약사 회장들에게 약가 인하 압력을 가했다.트럼프 대통령은 주요 제약사 회...
권현 기자  |  2017-02-01 14:59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은행로 29번지 212호(여의도동 정우빌딩)  |  대표전화 : 02-761-1125~6  |  이메일 : applenews7@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편집인 : 김홍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홍기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