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4.3.4 월 14:00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 조수원표 웹드, 중국서 대박 조짐! 1천만뷰 돌파 ‘파죽지세’
이은아 | 승인 2016.07.21 14:41
[뉴스에이=이은아 기자] 조수원 감독표 웹드가 중국에서도 통했다. 권유리-김영광이 출연하고 조수원 감독이 메가폰을 잡으며 오픈 전부터 큰 관심을 불러일으킨 웹 드라마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가 중국 재생수 1천만뷰를 기록하며 웹드계의 한류신화를 새로 쓰고 있는 것.
 
한중 합작 웹 드라마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연출 조수원/극본 신유담/제작 김종학프로덕션, 소후닷컴)가 지난 7월 2일 중국 소후닷컴(http://www.sohu.com/)과 소후 TV 공식 홈페이지(http://tv.sohu.com/)를 통해 첫 공개된 이래 1천만뷰(16.07.21기준)를 돌파하며 대륙 정복의 조짐을 드러내고 있다.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는 일도 잡고, 사랑도 잡고 싶은 29살 광고쟁이 ‘고호’와 ‘남친후보 5인’의 오지선다 오피스 로맨스로 ‘너의 목소리가 들려’, ‘피노키오’ 등 수많은 히트작을 통해 여성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 조수원 감독의 첫 번째 웹 드라마 연출작. 나아가 한류의 중심에 서있는 국가대표 걸그룹 ‘소녀시대’의 권유리(고호 역), 여심을 뒤흔드는 완벽한 외모의 소유자 김영광(강태호 역), 이지훈(황지훈 역), 신재하(오정민 역) 등 탄탄한 라인업이 완성되며 TV 드라마 뺨치는 퀄리티의 웹드라마가 탄생될 것으로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이 같은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는 중국 오픈과 동시에 한국드라마 순위에서 1위를 수성하며 대박의 신호탄을 쐈다. 또한 현재까지도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는데 이어 오픈 3주만에 1천만뷰를 돌파하는 쾌거를 이뤄내는 등 대박 행보를 보이며 국내외적인 기대를 확신으로 바꿨다. 더욱이 후속 회차가 공개될수록 1일 재생수 역시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어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의 뜨거운 인기가 어디까지 이어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또한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에 대한 중국 네티즌들의 반응도 뜨겁다. 중국 네티즌들은 소후 닷컴과 소후 TV의 댓글을 통해 “유리 너무너무 귀엽고 김영광 최고로 잘생겼다”, “18분이 너무 짧다”, “너무 재밌다! 일반 드라마보다 길이가 짧아서 아쉬울 뿐. 빨리 업데이트 되라!”, “정말 매력적인 드라마임”, “배우들이 연기도 잘하고 매력적이다!”, “고호 덕분에 주말이 기다려진다” 등의 열띤 성원을 보내고 있다. 뿐만 아니라 드라마 평점 역시 10점 만점에 9점을 웃도는 등 작품성 역시 인정을 받고 있어 중국 대륙에서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의 돌풍이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제작사 김종학 프로덕션 측은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가 중국 네티즌들의 많은 사랑을 받게 돼 매우 기쁘다. 더욱이 중국 웹드 시장으로 진출을 통해 한류에 기여코자 한 조수원 감독의 시도가 통했다는 사실이 더욱 뜻 깊다. 웹 드라마의 한계를 넘어서는 양질의 작품으로 보답하겠다. 한국에서도 곧 공개될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에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는 일도 잡고 사랑도 잡고 싶은 29살 광고쟁이 ‘고호’와 남친 후보 5인의 오지선다 오피스 로맨스로 ‘히트 메이커’ 조수원 감독의 첫 웹 드라마. 중국에서 지난 2일 첫 공개된 이후 매주 토, 일요일 자정 소후닷컴-소후 TV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다.
 
<사진> 김종학프로덕션 제공

이은아  bsh@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4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