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9.16 월 16:05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테마뉴스
서울硏, 『도시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출간“서울시민의 시간과 삶의 질” 포럼 발표자료 모음집인 『도시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출간 청소년교육, 문화예술, 여성, 노동 등 분야별로 시간에 대한 인식과 갈등을 구체적이고 심도 깊게 분석
뉴스에이 김정석 | 승인 2017.01.23 10:08
[뉴스에이=전국 취재국 김정석] 서울연구원(원장: 김수현)은 “서울시민의 시간과 삶의 질” 포럼 발표자료 모음집 『도시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를 출간했다.

- 서울연구원은 <2015 함께서울 정책박람회> 일환으로 “서울시민의 시간과 삶의 질”이라는 주제로 연구포럼을 개최했다.

포럼에서는 청소년교육, 문화예술, 여성, 노동 등 분야별로 시간에 대한 인식과 갈등을 구체적이고 심도 깊게 분석하고 이를 통하여 잃어버린 서울시민의 시간을 새롭게 구성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고자 기획됐다.
 
서울연구원은 6개의 분야로 진행된 포럼의 발표 자료를 재구성하여 『도시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라는 단행본을 발간하게 됐다.
 
이 책은「도시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서울의 24시간을 해부하다」,「시간의 정치가 필요한 시간」,「엄마의 시간은 어디에, 돌봄노동」,「기적을 이룬 시간, 기쁨을 잃은 시간」,「예술가에게 시간이란 무엇인가」, 총 6부로 구성됐다.
 
- 1장「도시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김경희 중앙대학교 사회학과 교수)는 서울이라는 공간에서의 사회적 시간을 고찰하고, 노동세계가 돌봄/여가의 생활세계를 어떻게 위협하여 삶의 질을 훼손하는지를 보여주었다.
 
이 과정을 통하여 잃어버린 그림자시간(돌봄)과 자유시간(여가)을 어떻게 찾을지를 제안하고 있다.
 
2장「서울의 24시간을 해부하다」(변미리 서울연구원 글로벌미래연구센터장)는 서울시민의 24시간을 분석하고, 이를 통하여 일상에서 행복을 느낄 수 있는 시간 배분 방법을 제시했다.
 
3장「시간의 정치가 필요한 시간」(김종진 한국노동사회연구소 연구위원)은 노동 분야에서 장시간 노동과 열악한 노동조건으로 인한 시간갈등 문제를 다루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 주체적으로 시간을 관리하자고 제안했다.
 
- 4장「엄마의 시간은 어디에, 돌봄노동」(엄규숙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여성의 돌봄 부담과 시간갈등을 기술하며 일-가족-여가의 균형을 찾기 위해서는 개인, 가족, 지역사회, 각각의 영역에서 시간정책을 풀어야 한다고 말했다.

5장「기적을 이룬 시간, 기쁨을 잃은 시간」(황윤옥 하자센터 부센터장)은 입시 위주의 교육시스템으로 청소년들이 시간을 수동적으로 소비하는 문제를 다루며, 교육의 시간은 자기를 발견해내는 시간이어야 함을 강조했다.
 
6장「예술가에게 시간이란 무엇인가」(이동연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 교수)는 예술의 시간이 경제시간의 그림자였음을 밝히며 특별하면서도 보편적인 예술가에 의한 시간, 예술가를 위한 시간을 고려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책은 일반서점(인터넷 서점 포함)에서 판매되고 있다.
 
김수현 서울연구원장은 “서울연구원은 <2015 함께서울 정책박람회>의 일환으로 “서울시민의 시간과 삶의 질”이라는 포럼을 개최했다.

이 포럼에서 발표된 자료를 중심으로 도시민의 시간을 새롭게 구성한 책 『도시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를 발간함으로써 더 많은 시민들이 바쁜 도시생활에서 한숨 돌리고 시간이 무엇인지를 생각해볼 기회가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뉴스에이 김정석  rla7970@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김정석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