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4.12 월 23:17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사회
경력단절을 경험한 기혼 여성의 비율은 2명 중 1명 꼴- 『2016년 경력단절여성 등의 경제활동 실태조사』 결과 발표
뉴스에이 어흥선 | 승인 2017.02.22 11:13
[뉴스에이] 여성가족부는 만 25~54세 대한민국 미혼·기혼여성 4,83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6년 경력단절여성 등의 경제활동 실태조사」(이하 ‘경력단절여성 실태조사’) 결과를 2월 21일(화)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사용하는 연령 분류(핵심노동연령: 만 25~54세), 통계청의 지역별 고용조사를 활용한 경력단절여성 통계(만 15~54세) 등을 감안해 2013년과 다르게 조사대상이 만 25-54세 여성으로 조정됐다.
 
결혼, 임신‧출산, 양육 등으로 경력단절을 경험한 기혼여성의 비율이 감소했으며, 특히 ‘결혼’으로 인한 경력단절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경력단절 전에는 ‘제조업’, ‘전일제’, ‘상용근로자’로 일하는 비율이 높으나, 경력단절을 경험한 후 처음 취업한 일자리에서는 ‘도소매업’과 ‘시간제’ 근로자 비율이 높아졌다.

일하기를 희망하는 비취업 여성이 향후 취업 시 선호하는 근로형태에 대한 항목에서 ‘시간제’를 선호한다는 비율이 10명 중 6명(61.4%)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2013년(31.9%) 대비 29.5%p나 상승한 것으로, 일‧가정 양립을 원하는 경력단절여성의 시간제 일자리 수요는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경력단절 이후 첫 일자리에서 국민연금, 국민 건강보험, 고용보험, 산재보험 등 사회보험 가입비율이 60%를 웃돌았으며, 이는 2013년에 비해 10%p 이상 증가한 수치다.

경력단절여성이 경력단절 전후 겪는 임금(소득)격차는 월 26.8만 원이며, 취업여성 중 경력단절 경험 유무에 따른 개인별 임금(소득)차이는 월 76.3만 원이다.

경력단절여성이 재취업 시 겪는 가장 큰 애로사항은 ‘자녀 양육과 보육의 어려움’이었으며, 정부에 바라는 정책으로 취업여성과 비취업여성은 공통으로 ‘믿고 맡길 수 있는 보육시설 확충’, ‘장시간 근로문화 개선’ 등에 대한 응답비율이 높았다.
 
강은희 여성가족부 장관은 “이번 조사로 경력단절에 따른 개인적‧사회적 손실이 매우 커 경력단절이 되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점이 여실히 드러났다.”라고 밝히고, “여성가족부는 여성의 임신‧출산‧육아 등으로 인한 경력단절을 예방하기 위해 가족친화적 기업문화 확산, 남성의 육아 참여 확대, 임신기 근로시간 단축 등 근로시간 유연화로 일·가정 양립 문화 정착을 지원하고, 아이돌봄 서비스 확대를 통해 맞벌이 부부 등의 자녀돌봄 사각지대를 해소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경력단절여성이 기존 경력을 살려 좋은 일자리로 취업할 수 있도록 여성새로일하기센터에서는 IT, 콘텐츠 분야 등 고부가가치 직종 직업교육훈련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청년여성 특화 경력개발 프로그램 매뉴얼 보급 등을 통해 청년기부터 질 좋은 일자리로 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경력단절여성 등의 경제활동 실태조사 인포그래픽

뉴스에이 어흥선  uhs@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어흥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