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4.4.25 목 05:50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영화
‘시라노;연애조작단’ 7일 디지털 음반 전격 발매유쾌한 가사와 멜로디가 돋보이는 엄태웅&최다니엘의 ‘청계산 가버렸네’
이은아 기자 | 승인 2010.09.06 14:29
 
100% 성공률에 도전하는 ‘시라노;연애조작단’이 예측불허 의뢰인과 타깃녀를 만났다!

오는 9월 16일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시라노;연애조작단>(제공/배급 롯데쇼핑㈜롯데엔터테인먼트 | 제작 명필름 | 감독 김현석 | 출연 엄태웅, 이민정, 최다니엘, 박신혜)의 주제가, 주연배우 엄태웅&최다니엘이 부른 ‘청계산 가버렸네’와 이민정&박신혜의 ‘당신이었군요’ 가 수록된 디지털 음반이 9월 7일(화) 전격 발매된다.

엄태웅, 이민정, 최다니엘, 박신혜까지! 이름만 들어도 가슴을 설레게 만드는 2010년 최고의 HOT 스타 4인방의 신선한 조합으로 주목 받고 있는 영화 <시라노;연애조작단>. 배우들이 직접 불러 더욱 화제를 모으고 있는 <시라노;연애조작단>의 주제곡 ‘청계산 가버렸네’와 ‘당신이었군요’가 담긴 디지털 음반이 9월 7일(화) 전격 발매된다.

엄태웅-최다니엘 듀엣의 ‘청계산 가버렸네’는 뮤직비디오 선공개로 이미 대중들에게 사랑 받고 있는 곡. 독특한 제목과 위트 넘치는 가사, 유쾌한 멜로디가 돋보이는 ‘청계산 가버렸네’는 엄태웅과 최다니엘의 시원한 보컬이 더해져 더욱 매력 넘치는 곡으로 탄생했다. 간주 부분에 흐르는 엄태웅과 최다니엘의 대화는 ‘청계산 가버렸네’의 주요 감상 포인트! 극중 남의 연애만 전문, 정작 자신의 연애는 꽝인 ‘병훈’(엄태웅 분)과, 겉으로 보기엔 스펙남, 하지만 연애센스 제로인 ‘상용’(최다니엘 분) 두 남자의 캐릭터와 어울리는 가사가 귀에 쏙쏙 박히는 것이 특징이다.

남자 배우들의 듀엣곡에 이어 새롭게 공개되는 이민정-박신혜의 ‘당신이었군요’는 여성적 감성이 돋보이는 발라드곡. 극중 ‘병훈’과 미묘한 관계를 형성하는 ‘희중’(이민정 분)과, 일 처리는 똑 부러지지만 정작 연애에 있어서는 마음 속에만 한 사람을 담아두고 제대로 표현하지 못하는 ‘민영’(박신혜 분)의 상황이 이 곡의 가사와 절묘하게 들어맞는다. ‘청계산 가버렸네’와는 전혀 다른 매력의 ‘당신이었군요’는, 제목에서도 엿볼 수 있듯 얼굴도 모르던 두 여자가 한 남자의 마음 속에 자리잡고 있던 서로의 존재를 깨닫게 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서정적인 멜로디와 애틋한 가사가 돋보이는 이 곡은 고등학교 시절 2년간 성악 공부를 했었다는 이민정과 SBS 드라마 ‘미남이시네요’를 통해 이미 발군의 노래 실력을 검증 받은 박신혜의 깨끗한 음색이 더해져 많은 사랑을 받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시라노;연애조작단> 김현석 감독, 작사가로 전격 데뷔?!

<시라노;연애조작단>의 두 주제곡 ‘청계산 가버렸네’와 ‘당신이었군요’에는 한 가지 독특한 점이 있다. <시라노;연애조작단>의 연출을 맡은 김현석 감독이 두 곡 모두 직접 가사를 쓴 것. 엄태웅-최다니엘의 ‘청계산 가버렸네’에서는 ‘고백할 용기가 없어 망설이다가 그녀의 집 쪽으로 좌회전하지 못하고 직진해 버렸다’는 애틋하면서도 코믹한 가사와 ‘포이동’, ‘개포4동’ 등의 지명을 가사에 담아낸 점이 일률적인 가사의 사랑 노래들과는 다른 신선한 재미를 준다. 반면, 한 남자를 사이에 둔 두 여자의 마음을 아릿한 정서의 가사로 표현해 낸 김현석 감독은 당장 작사가로 활동해도 손색없을 실력을 자랑해 눈길을 끈다.

엄태웅, 이민정, 최다니엘, 박신혜까지, 주연배우 4인방이 직접 부른 주제곡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시라노;연애조작단>은 오는 9월 16일 개봉한다.

이은아 기자  030@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4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