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12.4 토 00:34
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광주·전남
장마철 산행 시 독버섯 유혹 주의하세요최근 습도 높아져 야생버섯 다량 발생…전문가 상담후 채취해야
뉴스에이 천선우 | 승인 2017.07.28 06:18
[뉴스에이=천선우 기자] 전라남도산림자원연구소(소장 오송귀)가 장마철을 전후해 비가 자주 내려 토양 및 공중습도가 높아짐에 따라 야생버섯이 많이 발생하고 있어 독버섯 중독사고 예방을 위해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27일 전라남도산림자원연구소에 따르면 국내 자생 버섯은 1천900여 종에 이른다. 이 중 식용버섯은 517종, 약용버섯은 204종, 독버섯은 243종, 식용불명 900여 종으로 보고돼 있다. 독버섯이 다수 있는 만큼 야생버섯의 정확한 이름이나 식용 여부를 알기 전에는 섣불리 섭취해서는 안 된다.

특히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인 7~8월은 가족들과 야외활동이 많으며 캠핑을 즐기는 사람들이 늘어 독버섯을 식용버섯으로 오인해 섭취하는 사고가 집중되고 있어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흔히 잘못 알고 있는 독버섯에 대한 상식 중 ‘색이 화려한 것은 독버섯이고 하얀 것은 식용버섯이다’, ‘버섯이 세로로 찢어지면 식용버섯이다’, ‘벌레가 먹은 것은 식용버섯이다’ 등이 있는데, 같은 버섯이라 하더라도 주변 환경에 따라 색과 모양이 변할 수 있기 때문에 일반인들이 겉모습만 보고 버섯의 독성 유무를 판단하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

오송귀 소장은 “야생버섯은 되도록이면 채취는 물론 먹어서도 안 되며 만약 야생 독버섯을 섭취해 중독사고가 발생한 경우 경험적 치료나 민간요법은 삼가고 먹다 남은 버섯을 가지고 반드시 가까운 의료기관을 방문해 응급조치를 취하고 전문의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문의) 전라남도산림자원연구소 시험연구팀 061-338-4243, 팩스 061-336-6305, 전자메일 shitake@korea.kr

뉴스에이 천선우  dimple1000@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천선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