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8.19 토 12:10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정치
천정배 국민의당 당대표 후보 출마 선언
허승렬 기자 | 승인 2017.08.06 17:20

[서울=글로벌뉴스통신]국민의당 천정배 의원(광주 서구을)이 6일  11시 국회 의원회관 제8간담회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안철수 전 후보의 출마선언이 당을 소멸시킬 위기로 내몰고 있다며 안 전 후보 출마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천 의원은 6일(일) 오전 개최한 기자간담회에서 "대선 패배의 책임을 지고 물러나 궐석이 된 당대표 자리를 채우는 보궐선거에서, 바로 그 대선 패배에 대해 무한책임을 져야 하는 대선 후보가 그 자리를 차지하겠다고 나선 것"이라며 이는 '구태 중의 구태정치로, 누울 자리, 누워서는 안 될 자리조차 구분하지 못하는 몰상식, 몰염치의 극치'라고 강력 비판했다.

이어 천 의원은  "대선 패배 후 안 전 후보에게 충분한 자숙과 성찰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보고 저를 비롯한 거의 모든 당원이 그의 출마를 말렸으나 결국 안 전 후보의 뜻대로 출마선언이 강행되었다. 당을 위하고 안 전 후보를 위하는 간곡한 진심이 무시당했다"며, "자신과 생각이 다르니 설득을 포기하고 일방적으로 자신의 의견을 주장하는 것은 소통이 아니다. '불통'이고 '아집'이고 '독선'"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천 의원은 "거의 모든 당원들이 안 전 후보의 출마선언에 의아해하거나, 자칫하면 안 전 후보의 정치생명이 끝날 것을 우려하고 있다"면서, "이는 당원들을 걱정시키고 당원들을 막다른 선택으로 내모는 '협박의 정치'이며, 사랑하는 사람의 순수한 마음, 더 많이 사랑하여 을(乙)의 처지일 수밖에 없는 진심을 이용하는 '갑질의 정치'"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천 의원은 안 전 후보가 국민의당 탄생 기반인 호남 민심을 듣지 않는다고 비판하면서 "안 전 후보가 생각하는 소통의 대상에 호남은 있느냐, 호남은 안 전 후보에게 사랑과 존경의 대상이냐, 극복과 배제의 대상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안 전 후보에게 마지막으로 요구한다. 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가장 빠른 때일 수 있다. 반성과 성찰의 시간을 가질 것을 거듭 요구한다"며 안 전 후보의 전당대회 불출마를 재차 요구했다.
 

 

 
<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http://www.globalnewsagenc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허승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은행로 29번지 212호(여의도동 정우빌딩)  |  대표전화 : 02-761-1125~6  |  이메일 : applenews7@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편집인 : 김홍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홍기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