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8.19 토 12:10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하백의 신부 2017’ 임주환-정수정, 은밀한 ‘눈빛 대화’ 포착!
뉴스에이 이윤진 | 승인 2017.08.13 09:33
<사진> tvN ‘하백의 신부 2017’ 제공
[뉴스에이=이윤진 기자] 단짠단짠을 넘나드는 신세경-남주혁의 주종 로맨스로 안방극장에 달달한 설렘을 선사하고 있는 tvN 월화드라마 신(神)므파탈 로맨스 ‘하백의 신부 2017’이 13일(일) 후예-무라의 공조 현장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앞서 방송된 ‘하백의 신부 2017’ 12회에서 무라는 신계 수국으로 돌아간 하백의 공백을 이용해 후예에게 “그 여자를 부탁해. 아니 부탁 말고 가져. 네가 가져 그 여자. 뭐가 됐든. 하백을 잊게 해줘”라는 말로 그의 마음을 부추겼다. 이와 함께 후예가 소아를 향해 거침없이 직진하는 모습이 그려지는 등 소아-하백-후예-무라의 엇갈린 4각 러브라인이 시청자들의 심장을 쫄깃하게 만들며 이들의 로맨스 행방에 궁금증을 높였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에는 은근한 눈빛으로 서로를 바라보고 있는 후예-무라의 모습이 담겼다. 무언가 생각에 잠긴 듯 굳은 표정을 하고 있는 후예와 달리 무라는 그 어느 때보다 무표정한 차가운 얼굴로 한쪽 입꼬리를 살짝 올린 채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렇듯 후예-무라는 검은 속내를 감춘 채 서로를 견제하는 와중에서도 눈을 떼지 못하고 있어 이들 사이에 흐르는 심상치 않은 기류가 심장 떨리는 긴장감을 자아낸다.
 
이는 후예-무라가 하백이 인간계로 돌아왔다는 사실 확인과 함께 재회한 소아-하백을 떼놓기 위해 손을 잡은 모습이다. 냉기 가득한 표정만으로도 이들의 불편한 심기가 최고조에 달했다는 사실이 느껴진다. 특히 후예-무라가 단둘이 만나는 것은 이번이 2번째. 앞서 만남에서 무라는 후예에게 소아를 가지라며 살벌한 제안을 한 바 있기에 그녀가 이번에는 어떤 제안을 할지 더욱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또한 이 과정에서 후예가 하백의 신력 상실까지 알아채는 긴박한 상황까지 벌어지는 가운데 과연 ‘신 vs 반인반신’ 적대적 관계에서 전략적 파트너로 손을 잡은 후예-무라가 어떠한 공조를 펼칠지 뜨거운 관심이 모아진다.
 
‘하백의 신부 2017’ 제작진은 “이번주는 다시 만나게 된 소아-하백의 모습과 함께 이들을 떼놓기 위한 후예-무라의 공조가 시작된다”며 “후예는 소아의 곁에서 하백을, 무라는 하백의 곁에서 소아를 떼내기 위한 전략적 제휴가 어떻게 이뤄질지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임주환-정수정의 ‘눈빛 밀회’ 스틸을 접한 네티즌들은 “무라는 비렴 내버려두고 후예는 왜 만나지?”, ”후예 설마 나쁜 짓 꾸미는 거 아니겠지?”, ”무라 눈빛 좀 봐. 살벌하네. 하백 돌아와서 화 많이 났나 봐”, ”이렇게 후예-무라 손 잡게 됐구나” 등 댓글을 남기며 다양한 반응을 전했다.

뉴스에이 이윤진  lyj9292@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윤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은행로 29번지 212호(여의도동 정우빌딩)  |  대표전화 : 02-761-1125~6  |  이메일 : applenews7@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편집인 : 김홍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홍기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