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0.31 토 16:11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경제
쏘나타 중동 기자단이 뽑은 ‘올해의 차’ 등극쏘나타 판매 전년 대비 103% 상승…품질 관리 통해 인기 이어나갈 것
이은수 기자 | 승인 2010.10.15 12:54
 
쏘나타가 중동에서 최고의 세단으로 인정받았다.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중동 지역 자동차 전문기자단이 처음으로 선정한 ‘올해의 차’에 쏘나타가 중형세단 부문 1위에 올랐다고 15일(금) 밝혔다.

올해 처음으로 도입된 ‘중동 올해의 차(Middle East Motor Awards)’는 출시 1년 이내의 신차 가운데 중동 지역의 5개 국가 이상에 판매되는 신차를 대상으로 총 10개 항목의 평가기준을 토대로 점수를 부여, 총 14개 부문으로 나누어 각 부문별 1위를 선정했으며, 시상식은 14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샤르자 모터쇼(the 10th International Motor Show Sharjah) 개막식 행사 중 진행됐다.

특히 이번 평가에는 디자인이나 안전장치, 성능 및 신기술과 같은 기술력뿐만 아니라, 감성적인 만족도나 중동 지역의 특성에 맞춘 사양 등 고객이 느끼는 감성품질도 중요하게 반영했으며, ‘쏘나타’는 혼다 ‘어코드’, 닛산 ‘알티마’, 포드 ‘토러스’ 등이 치열하게 경합한 ‘세단 부문(Best Saloon Car)’에서 1위에 올라, 경쟁사 대비 압도적으로 높은 제품 경쟁력과 우수한 품질을 입증했다.

지금까지 중동 지역의 각 국가에서 산별적으로 실시된 ‘올해의 차’와 달리 이번 ‘중동 올해의 차’는 중동 지역 9개국의 자동차 전문 기자단 12명에 의해 이루어져 중동 지역의 대표성을 인정받고 있으며, 향후 타 지역의 ‘올해의 차’와 동등한 위상을 가질 것으로 예상된다.

‘쏘나타’는 이미 올해 5월과 6월에 ‘스포츠 오토’와 ‘걸프 오토’ 주관으로 실시한 사우디의 ‘올해의 차’를 수상한 바 있으며, 7월에는 ‘오토 스포츠’가 주관한 시리아 ‘올해의 차’에 신형 ‘투싼’과 함께 선정되는 등 중동 지역 출시 이후 줄곧 높은 평가를 받아왔다.

‘쏘나타’는 중동지역 17개국에서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2만 9천여 대가 판매돼 전년 대비 103% 판매가 성장하는 등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으며, 현대차는 지속적으로 지역 딜러를 방문해 고객불만사항을 접수하고, 품질 전문가를 현지 파견해 문제점을 해결하는 등 중동 지역 고객을 잡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다.

이은수 기자  080@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