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5.20 금 05:05
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서울
공통분모 '혁신' 박원순 시장-로마시장 정책협력 맞손양도시 C40 및 IClEL 회원도시로서 기후변화 대응 및 교통 정책 협력 논의
뉴스에이 천선우 | 승인 2017.09.09 09:07
로마시장 비르지니아 라지
[뉴스에이=천선우기자] 이탈리아를 방문 중인 박원순 시장은 8일(금) 16시<현지시각> 로마시청에서 비르지니아 라지(Virginia Raggi) 로마시장과 만나 약 1시간가량 대화를 나누며 교통, 환경, 관광 등 분야에서 양 도시 혁신정책 교류‧협력 방안을 모색한다.
 
박 시장과 비르지니아 라지 시장의 만남은 이번이 처음이다. 두 사람은 변호사 출신이라는 공통점 외에도 사회운동과 시민참여를 통해 지속가능한 도시 발전을 추진해온 혁신시장이라는 점에서 '닮은 꼴' 시장으로 꼽힌다.
 
박원순 시장은 이날 만남에서 비르지니아 라지 시장의 공약사항이자 로마시가 현재 가장 관심을 두고 있는 '교통'과 '쓰레기 처리' 분야에서 서울시가 선도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혁신정책들을 적극 소개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박 시장은 유네스코 문화유적의 17%가 집중돼있고, 연간 2천8백만 명의 외국인 관광객이 찾는 세계적인 관광대국인 로마시와 관광정책 노하우도 공유할 예정이다.

서울시와 로마시는 2000년 자매도시를 체결한 이래, 청렴 및 감사시스템 정책 공유('06. 2.), 상수도 정책 사례 조사 및 정책 공유('16. 5.) 등을 통해 교류‧협력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또, 로마시는 서울시가 의장도시로 있는 '이클레이', 부의장도시로 있는 'C40 기후리더십 그룹'의 회원도시이기도 하다.
 
박원순 시장은 “이번 로마시장과의 만남을 계기로 양도시간 공통 관심인 환경, 기후변화대응 분야에서 지속적·실질적 교류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특히 교통과 쓰레기 분야에서 혁신정책을 상호 공유해 시민의 일상적 삶의 질이 향상되기를 기대한다”며 “라지 시장과 시민참여와 혁신 분야에서 공감대를 같이 하고 있는 만큼 새로운 혁신협력 분야를 지속적으로 발굴해나갈 수 있도록 양 도시 관계를 단단하게 다져나가겠다”고 말했다.

뉴스에이 천선우  dimple1000@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천선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