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5.27 금 21:56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영화
<유리정원>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선정부산국제영화제용 2종 포스터 최초로 공개
뉴스에이 이윤진 | 승인 2017.09.11 10:36
[뉴스에이=이윤진 기자] 부산국제영화제 측은 11일(월)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 공식기자회견’을 통해 영화 <유리정원>이 개막작으로 선정되었음을 밝혔다.

영화 <유리정원>은 베스트셀러 소설에 얽힌 미스터리한 사건, 그리고 슬픈 비밀을 그린 영화이다. 홀로 숲 속의 유리정원에서 엽록체를 이용한 인공혈액을 연구하는 과학도를 훔쳐보며 초록의 피가 흐르는 여인에 대한 소설을 쓰는 무명 작가의 소설이 베스트셀러가 되면서 세상에 밝혀지게 되는 충격적인 비밀을 다룬다.

문근영이 박사과정 연구원생인 과학도 ‘재연’ 역을 맡아 그간의 작품들과는 또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캐릭터로 오랜만에 관객들과 만난다. 2015년 <사도> 이후 2년만의 영화 복귀작이라 많은 화제를 불러모으고 있다.

또한 대한민국 여성 최초로 칸, 베를린 국제영화제에서 수상한 신수원 감독의 신작이라 더욱 관심을 모으고 있다. 신수원 감독은 영화 <마돈나>로 2015년 칸국제영화제 주목할만한 부문에 초청되고,  <명왕성>으로 제63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수정곰상 특별언급상, 제11회 피렌체 한국영화제 심사위원상, 제6회 시네마디지털서울 무비꼴라쥬상, 단편영화 <순환선>으로 제65회 칸영화제 카날플뤼스상, 장편영화 데뷔작 <레인보우>로 제23회 도쿄국제영화제 아시아 영화상을 수상한 세계적으로 인정 받는 감독이다. 이번 <유리정원>이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되면서 또 다시 전 세계의 주목을 받게 되었다.
 
공개된 <유리정원> 부산국제영화제 2종 포스터는 개막작 공식 포스터와 해외 마켓용 포스터로, 개막작 공식 포스터는 나비를 든 문근영의 순수한 모습과는 대비되는 가시덤불과 ‘순수한 건 오염되기 쉽죠’라는 카피 문구의 이질적인 조화가 묘한 매력을 전하며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녹음이 우거진 숲 속에 숨어있는 유리정원, 그리고 그 안에 앉아 있는 문근영의 이미지가 어우러진 해외 마켓용 포스터 또한 신비한 아름다움을 전한다.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는 10월 12일부터 21일까지 열리며 <유리정원>은 12일 개막식에서 월드 프리미어 상영으로 공개된다. 정식 개봉은 올해 하반기를 예정하고 있다.

뉴스에이 이윤진  lyj9292@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윤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