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11.20 월 15:23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인터뷰
"보툴리눔 톡신 용도 '무궁무진' … 나보타, 사용 편의성 등이 장점"[일요 인터뷰] 의정부 청담i성형외과 석정훈 원장
이동근 기자 | 승인 2017.10.29 04:09

[헬스코리아뉴스 / 이동근 기자] 보툴리눔 톡신은 오늘날에 있어 미용성형 시술의 상징 같은 존재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한때는 시장이 포화돼 성장률이 예전 같지 않다는 지적도 나왔지만, 주 적응증인 주름 제거나 사각턱 축소 뿐 아니라 근육 감소 기전을 이용한 종아리 등 축소 뿐 아니라 두통 등 치료 목적, 더 나아가 탈모 치료까지 다양한 용도로 사용되면서 앞으로 더 많이 사용될 것이라는 것이 업계의 전반적인 전망이다.

이에 본지는 특히 국산 제품들이 시장에서 선전하면서 국내 제약업계의 성장 기대가 큰 품목으로도 꼽히는 보툴리놈 톡신의 미래에 대해, 국산 제품의 성장세를 평가한다는 의미에서 그의 주력 사용 제품 중 하나인 대웅제약 '나보타'를 중심으로 현장 전문가로 꼽히는 의정부 청담i성형외과 석정훈 원장과의 인터뷰를 통해 알아보았다.

석정훈 원장은 나보타 등 국산 보툴리눔 톡신 제품들의 키닥터로 활동하고 있으며, 지난 3월 24~26일 멕시코에서 열린 국제 미용 성형학회 'IMCAS(international Master Course on Aging Skin) Americas 2017'에서 나보타의 최근 임상 결과와 나보타를 활용한 최신 시술법에 대해 발표한 바 있다.

▲ 청담i성형외과 석정훈 원장

 -. 보톨리눔 톡신은 얼마나 오래 사용해 왔으며, 나보타 사용 기간은?

"10년 이상 여러 회사의 보툴리눔 톡신을 사용해 왔고, 나보타 출시 직후부터는 나보타도 병행해 사용하고 있다. 수입 제품과 비교해 효과 면에서 차이가 없어 나보타의 사용비중이 많이 늘어났고, 해외학회 및 닥터대상 강의를 통해서도 계속 비교해서 소개를 하고 있다."

-. 보툴리눔 톡신이 이제는 미용성형 시술의 대표격으로 꼽힌다.

"보툴리눔 톡신은 비침습성형시술의 대표이며 시술비용 하락으로 환자들의 접근성이 좋아져 대중화 되었다. 실제 국제미용성형외과학회인 ISAPS(International Society of Aesthetic Plastic Surgery)의 2016년 Global Aesthetic Survey에 따르면 보툴리눔 톡신은 전체 비수술진료건수(non-surgical procedure)의 37%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가장 많이 시행되는 시술(2017년 6월27일 발표)이었다."

-. 안전성은 어떤가.

"미용적으로 이용되는 보툴리눔 톡신의 용량은 매우 극소량이라 혈관에 1바이알(1병) 전량 투여되어도 치명적인 부작용은 생기지 않는다. 매우 안전하다.

다만 어느 정도 숙련이 필요하다. 시술이 보기에는 매우 간단해 보이고, 근육의 위치만 공부하면 시술이 쉬울 것처럼 보이지만, 경험이 적고 안면의 근육의 움직임과 근육간의 힘의 균형을 정확히 평가하지 못했을 때 부작용을 쉽게 경험하게 된다. 다행히 대부분의 부작용은 시간이 지나면 회복되는 일시적인 현상이라 다른 시술에 비해 우려는 적은 편이다."

-. 보톨리눔 톡신의 시술 범위는 매우 넓고, 또 지속적으로 개발되고 있는 것으로 안다.

"안면주름제거, 침샘비대, 사각턱, 종아리, 승모근, 더마톡신 등 미용시술에 대한 사용경험은 모두 있다. 승모근 퇴축술로 목선의 미용적 개선을 원하는 환자를 대상으로 효율적인 주사표준점에 대한 연구자 임상을 진행하였고, 현재 결과를 확보하여 논문 투고 중이다.

보툴리눔 톡신은 대표적인 비침습적인 시술이면서 심각한 부작용이 적은 상대적으로 안전한 제제다. 우리 몸에는 640여개의 골격근과 장기, 심장근 등을 포함하면 대략 850여개의 근육이 있는데 현재까지 연구되어 시술되는 20여가지에 불과하다. 근육에 작용하는 기전을 고려해 봤을 때 아주 작은 혈관벽의 근육부터 대퇴근까지 근육의 이상부위에 다양하게 적용될 수 있어 앞으로도 용도개발이 무궁무진 할 것으로 기대된다."

▲ 청담i성형외과 석정훈 원장

-. 시술 가격이 최근에는 5만원(사각턱 시술 기준)까지 떨어진 곳이 상당수다.

"외국의 의사들에게 한국의 보툴리눔 톡신 시술가격을 말하면 다들 놀란다. 시술가격이 한국처럼 저렴한 나라는 아직 들어본 적이 없다. 한국보다 경제수준이 낮은 많은 나라들도 한국의 시술비용에 놀라는 실정이다. 국내의 여러 업체가 생산하고 출혈 경쟁이 심한 한국만의 특수한 상황이며 긍정적으로 보자면 시술가가 낮아진 덕에 환자들의 접근성이 좋아져 시술인구의 풀(pool)이 늘고 외국환자도 한국병원으로 유입되는 혜택을 볼 수 있는 것 같다. 보툴리눔 톡신은 한번 시술로 끝나는 것이 아니고 지속적인 팔로우 업(follow up)이 필요하기 때문에 시술가격의 저하가 꼭 마이너스 요인이라고 보지는 않는다."

-. 국산 제품인 나보타를 사용하는 입장에서 느끼는 장점이 있다면?

"실제 환자를 일자단위로 팔로우 업(follow up)하지는 않으나, 많은 임상결과를 통해 2일째부터 대부분의 환자에게서 효과가 나타나는 등 빠른 약효 발현시간을 그 특징으로 꼽을 수 있겠다. 지속기간 또한 사용량 및 적용부위별로 차이가 있으나, 지속기간에 대해 문제 제기한 환자가 없어 지속기간에 대해서도 매우 만족한다.

박스포장도 원터치 개봉이 되며 이지플립오프캡(easy flip-off cap) 사용으로 바이알에 잔량없이 사용이 가능하다. 시술을 준비하는 간호사나 의사의 편의성이 좋아 선호하는 편이다.

아직 사용전이나, 신공장 출하 제품은 전세계에서 보톡스만 사용하던 감압건조 제조방법으로 만들어져 불활성 톡신 단백질(불활성 톡신은 biological activity가 없으므로 효과를 나타내지 않고 불순물처럼 존재함)의 양을 감소시키는 선진국 기준으로 제조되므로 부작용 및 장기 사용시 내성에 대한 우려를 낮출 수 있는 장점이 있다."

-. 특정 시술에 있어 나보타가 특장점을 보이는 경우가 있나?

"나보타는 고순도 정제공정으로 만들어져 불순물을 최소화한 제품이다. 900KDa 사이즈의 톡신 단백질이 98%이상 함유되어 있어 확산의 예측이 가능하므로 미간, 이마주름 등 부작용이 나타나기 쉬운 근육이 중첩된 부위에 사용시 눈꺼풀처짐(안검하수) 등의 부작용을 예방할 수 있다. 나보타를 쓰면 약효 발현시간이 다소 빠르다고 느껴지며, 국내 타제품과는 달리 앨러간 보톡스만 사용하던 감압건조 제조방법으로 만들어져 불활성 톡신 단백질의 양을 감소시킨 선진국기준으로 제조되어 지므로 부작용 및 장기 사용시 내성에 대한 우려를 낮출 수 있는 장점이 있다."

-. 제조사인 대웅제약에 원하는 점이 있다면.

"대웅제약은 국내 대표 제약기업으로서 미용분야에만 특화된 기업은 아니지만 연구개발 특히 다양한 임상연구, 후속제품 개발, 해외진출 등에 있어서 선도기업다운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한국에서 개발된 톡신이 최초로 FDA에 허가를 앞두고 있으며, 세계에서 가장 큰 미용성형시장인 미국 뿐만 아니라 세계 각국으로 수출 한다면 국내 제약산업발전에도 큰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된다."

▲ 청담i성형외과 석정훈 원장

-. 보톨리눔 톡신을 처음 시술하고자 하는 의사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보툴리눔 톡신 시술이 매우 간단해 보이지만 주사부위를 결정할 때 근육들의 상관관계를 파악하지 못하면 결과가 좋지 않으므로, 환자마다 제 각각인 근육구조의 다양성 및 그 환자만의 특징적인 표정과 근육 움직임, 적절한 시술포인트의 선정과 용량의 조절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제품별로 추천 시술용량이 다르며, 정제공정 및 제조방법에 따라 순도, 부작용, 내성, 지속시간, 작용발현시간 등의 차이가 나타나므로, 사용하는 제품에 대해 정확하게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

-. 환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보툴리눔 톡신 시술은 주름제거 목적만이 아닌 환자의 니즈와 형태학적 특징에 맞게 다양한 목적으로 활용될 수 있으며, 각 제품들이 가진 차이가 고려되어야 하므로 전문의와 상의하여 의사결정 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상담시 기존 보툴리눔톡신 시술을 받았던 시기 및 효과 여부에 대해 고지하여 보툴리눔 톡신의 사용량을 조절, 부작용을 예방하는 등의 자세가 필요하다."

 
<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http://www.hkn24.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동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수표로65, 602호  |  대표전화 : 02-739-9568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