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9.18 수 20:28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영화
마이클 리와 영화 관객이 함께 노래 한 ‘특별한 영화’?‘가창 상영’에서 ‘마이클 리’가 선사해 준 특별한 무대가 펼쳐져…
뉴스에이 이윤진 | 승인 2017.11.03 08:53
<사진제공=패뷸러스>
[뉴스에이=이윤진 기자] 국내 뮤지컬을 대표하는 뮤지컬 배우 ‘마이클 리’와 영화 <노트르담 드 파리> 관객들이 영화관에서 ‘대성당들의 시대’를 합창했다.

이 특별한 순간은 스크린에서 만나게 된 영화 <노트르담 드 파리>의 개봉일인 11월 1일에 맞춰 진행된 “가창상영” 특별행사로, 국내 뮤지컬의 최고 스타 ‘마이클 리’가 관객들과 함께 호흡하며 2013년부터 ‘그랭구아르’역을 연기했던 그만의 감성을 그대로 영화관에서도 전했다.

이번에 개봉한 영화 <노트르담 드 파리>에서는 관객들에게 뮤지컬 무대의 커튼콜을 영화관에서 재현하는 “가창상영”이란 새로운 경험을 선사하는데, 이런 취지와 의미를 공감한 ‘마이클 리’측에서도 이 특별한 무대에 서는 것을 흔쾌히 승낙하며 동료배우인 백형훈, 박유겸과 함께 바쁜 일정가운데서도 참석하였다.
<사진제공=패뷸러스>
‘대성당들의 시대’를 가창 한 후 열화와 같은 앙코르 요청에, 이곳을 찾은 <노트르담 드 파리>의 ‘댄서 앙상블’들을 즉석으로 불러내어 함께 앙코르 열창을 하였다. 또한 이들과 함께 영화관 내 관람객 중 가장 적극적으로 노래한 관객을 찾아 스페셜 한 선물을 전하는 등 영화관을 하나의 뮤지컬 공연장과 같은 분위기로 만들었다.

영화 ‘노트르담 드 파리’는 11월 1일부터 메가박스 클래식 소사이어티 단독 개봉으로 전국 30여 지점에서 상영 중이며, 1998년 초연 이래 전 세계적으로 총 4,500회 이상, 25여 개국에서 공연되며 1,500만 이상의 누적 관객이 관람하고 국내에서도 100만명 이상의 누적 관객을 기록하며 두터운 팬 층을 보유하고 있는 스테디셀러 뮤지컬로서 프랑스 파리 초연 20주년을 맞아 공연실황을 영화로 제작했다.

특별히 ‘가창상영’이 가능한 영화관 예매 시 영화 엔딩 크레딧에 나오는 한글자막과 불어 한글표기에 따라 영화관에서도 실제 가창이 가능한 새로운 경험을 선물하고 있다.

뉴스에이 이윤진  lyj9292@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윤진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