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11.20 월 15:23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정치
트럼프 美대통령 방한 일정, 북핵 문제는 어떻게? 평화 원하는 미국인 서명 이어져…
이지현 | 승인 2017.11.07 11:40

[문화뉴스 MHN 이지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 한국을 방문한다. 트럼프 방한 일정은 1박2일로 예정됐다.

   
▲ 문재인 대통령(오른쪽)이 지난 6월 미국 워싱턴 D.C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난 모습 ⓒ 청와대

트럼프 대통령은 평택 미군기지를 방문해 병사들과 점심 식사를 하고,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진다. 이후 8일에는 미국의 한반도와 동북아 정세 및 정책 비전에 대한 국회 연설을 할 계획이다.

트럼프 방한이 많은 관심을 받는 까닭은, 한반도 외교 상황이 어려운 처지이기 때문이다. 대한민국은 현재 북한ㆍ일본ㆍ중국ㆍ미국 등과 얽혀 있다. 사드ㆍ위안부ㆍ북핵ㆍFTA 등 다양한 사안들이 어지럽게 이어져 있는 실정이다.

이 중에서도 외교 핵심 포인트는 '북핵' 문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껏 북한에 대해 강경한 태도를 고수해왔다. 북한의 핵 실험ㆍ미사일 시험 발사가 이어질 때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미국을 위협하면 '화염과 분노'에 직면할 것"이라고 단언하기도 했다.

9월 유엔총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과 동맹을 방어하기 위해 북한을 완전히 파괴하는 수밖에 없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대응 중 '군사적 옵션'까지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문재인 대통령이 "전쟁은 안 된다"는 입장을 밝힌 것과는 다소 차이가 있다.

   
▲ ⓒ 루츠액션(rootsaction)

# 미국 시민들 "북한과 평화 협정 체결하고 파"

그렇다면 트럼프 대통령과 달리, 미국 시민들의 목소리는 어떨까.

미국의 온라인 활동가 단체인 루츠액션(RootsAction)에서는 "북한과 평화 협정을 체결하고 싶다"는 미국 시민들의 목소리를 만날 수 있었다.

미국 언어학자 겸 정치운동가인 노엄 촘스키 교수를 필두로, 7일 오전 11시 기준 19,752건의 서명이 진행됐다. 절대적인 수치는 높지 않지만, 사인이 시작된 지 3~4일 만에 빠른 속도로 서명이 증가하고 있다.

서명 운동 내용을 살펴보면 "한국전쟁이 하루빨리 마침표를 찍어야 하고, 미국과 북한 사이에 존중과 평화의 관계가 시작될 수 있음을 확신한다"며 북한에 대해 미국 정부가 적의적 태도를 버려야 한다고 설명했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미국의 비영리단체 '민주주의 수호(Protect Democracy)'가 지난달 26일 트럼프 정부를 상대로 '북한과의 전쟁을 일방적으로 시작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지'"를 묻는 소송을 제기하기도 했다.

상원의 민주당 소속 테드 리우(캘리포니아)ㆍ에드 마키(매사추세츠) 의원은 핵 선제공격에 대해 의회 승인이 필요하다는 내용의 법안을 제출했다. 상원 및 하원 의원들 역시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군사행동 권한을 제한하고자 하는 목소리가 이어지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방한 일정 내 어떤 발언을 선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트럼프 방한 일정에 한미 군 당국은 북한의 기습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경계태세에 돌입했다.

jhlee@munhwanews.com

 
< 저작권자 ⓒ [문화뉴스] (http://www.munhw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지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수표로65, 602호  |  대표전화 : 02-739-9568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