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4.7 화 08:01
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전북
전북 순창·전남 담양 ‘순담 메타서클 프로젝트’ 본격 시동오는 2018년부터 2020년까지 3년동안 43 억투자, 광역형 관광개발사업으로 전라도 1,000년 비전 담기로
뉴스에이 송재춘 | 승인 2017.12.04 21:43
(뉴스에이 = 전북 송재춘 기자) 전라북도 순창군과 전라남도 담양군이 ‘순-담 메타서클 프로젝트’에 본격 시동을 걸며 대한민국 대표 명품 관광로드 조성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순창군과 담양군은 지난 8월 국토부 지역수요맞춤형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순창-담양간 광역형 관광개발사업인 ‘순-담 메타서클 프로젝트’ 추진을 위해 양 시군이 1일 간담회를 열고 지속적인 협력을 약속했다.

‘순-담 메타서클 프로젝트 사업’은 순창과 담양의 관광자원을 연계하는 사업으로 오는 2018년에는 담양에 조성된 8.5km 메타세콰이아길과 순창에 조성된 3.2km 메타세콰이아길간 단절된 9.6km 구간을 연결해 양 시군에 걸쳐 있는 메타세콰이아길을 한국의 명품 관광로드 상품으로 만드는 사업이다.

국비 23억원을 포함해 총 43억을 투자해 내년부터 2020년까지 3년동안 진행된다.

또한 메타세콰이아길 중간에 있는 순창강천산∼고추장민속마을∼담양메타세콰이어길∼죽녹원∼담양호를 잇는 투어버스 운영하고, 두 지역의 관광거점인 순창고추장마을과 담양 메타세콰이어길엔 양 시군의 관광정보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투어스테이션을 조성한다.

관광객의 편의 도모와 함께 순창과 담양을 하나의 문화 관광권으로 묶는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사업이다.

황숙주 순창군수와 최형식 담양군수가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간담회에서는 양 지역이 이번 사업을 통해 지역 경계를 넘어 서로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협조해 나가기로 하고 지역연계사업의 모델로 만들어 나갈 것을 함께 했다.

간담회에서 황숙주 군수는 “담양은 700만, 순창은 300만명이 오는 전남북의 관광거점으로 5년안에 두 시군이 협력해 2,000만명이 오는 시대를 열어보자”며 관련 부서들의 유기적인 협력을 당부했다.

아울러 최형식 담양군수는 “담양과 순창은 좋은 자연환경을 함께 보유하고 있는 이웃으로 이번 사업을 통해 돈버는 관광, 더 좋은 경제, 더 행복한 담양과 순창을 만들어 나가자”고 의지를 밝혔다.

앞으로 순창군과 담양군은 이번 사업 뿐만 아니라 지속적인 행정 협력을 통해 오는 2018년 전라도 1,000년을 기념하는 전라도 방문의 해에 순창과 담양에 관광객이 찾아 올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뉴스에이 송재춘  newsajb@daum.net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송재춘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18길 5, 3층(잠실동)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