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6.25 월 18:39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정치
홍준표 2018년 신년인사회'민심만 보고 달려 가겠다'
뉴스에이 어흥선 | 승인 2018.01.02 10:56
출처:[홍준표공식홈페이지]
[뉴스에이=어흥선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당대표는 2018. 1. 1(월) 10:00, 2018 자유한국당 신년인사회에 참석했다. 주요 내용은 아래와 같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신년 인사회 전문] 

지난 6개월 동안 질풍노도 같은 시간을 보냈다. 혁신 또 혁신을 하고 당을 귀족보수, 엘리트 보수주의 정당에서 서민 보수주의 정당으로 거듭나게 하기 위해서 혁신 우혁신을 했다. 그 결과 한국 정당사에 유례가 없는 73명의 당협위원장들을 교체를 했다. 전 당협에 1/3가량을 교체하는 혁명을 했다. 혁명을 하는 과정에서 어려움도 있었지만 물러서지 않고 혁신 우혁신을 했다. 새해에는 이제 신보수주의를 근간으로 하는 서민보수주의정당으로 거듭날 것이다.

곧 지방선거가 다가온다. 광역단체장은 중앙에서 책임공천을 할 것이다. 기초단체장과 그 외에는 지역의 당협위원장과 국회의원님들이 책임공천을 하게 될 것이다. 책임공천을 하면 떨어지면 책임을 지는 것이다. 국회의원이나 당협위원장들은 다음 총선에서 책임을 지고 또 저는 광역단체장 선거가 잘못되면 6월에 책임을 지도록 할 것이다.

당이 하나가 되어서 지방선거에 임해야 한다. 과거 지방선거는 당협위원장이나 국회의원들이 자기 선거가 아니라고 방관하고 그리고 나태했다. 지난 대선에서도 선거가 진다고 이미 판단을 했기 때문에 유세차를 한 번도 안 탄 사람도 있다. 특히 첫 2주 동안은 우리 유세차가 보이질 않았다. 마지막 1주일 앞두고 분위기가 돌아오니까 그때사 유세차를 탔다. 그러나 수도권에서는 거의 유세차를 본 일이 없다. 자기 선거가 아니라고 그렇게 방관하고 남의 선거처럼 하게 되면 자기 선거에서도 책임을 져야 한다는 것이다.

금년에는 지방선거는 광역단체장은 중앙에서 책임지고 또 책임공천을 할 것이고 기초와 시도의원들은 해당 당협위원장과 국회의원들이 책임지게 할 것이다. 선거가 잘못되면 똑같이 책임지는 형태로 책임공천을 금년에 하도록 할 것이다.

인공기가 은행 달력에 등장하는 그런 세상이 됐다. 지금 인공기가 은행달력에도 등장하는 그런 세상이 됐다.  

금년 선거는 자유대한민국을 지키는 그런 선거가 될 것이다. 민심을 보고 달려가야 한다. 지금은 여론조작 시대이다. 또 괴벨스가 판치는 언론 조작 시대이다. 이때 중요한 것은 민심이다. 밑바닥에서 우리가 민심을 보고 달려가도록 올해는 할 것이다.  

여러분 모두 함께 자유대한민국을 지키는 이 지방선거에 전력을 다 해주시도록 부탁말씀 드린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뉴스에이 어흥선  newsasos@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어흥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