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6.24 일 16:01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취업직장
정길생 전 건국대 총장, 과학기술유공자에 선정
뉴스에이 이미향 | 승인 2018.01.09 13:19
건국대 정길생 전 총장
[뉴스에이=이미향 기자] 건국대 정길생 전 총장이 한국 과학기술 발전에 큰 족적을 남긴 공로로 한국과학기술유공자에 최종 선정됐다.
 
과학기술유공자 지정제는 국민이 존경할 만한 업적, 생애를 이룬 과학기술인을 유공자로 지정해 예우하는 제도다. 과학기술인의 명예와 긍지를 높이고 과학기술이 존중받는 문화를 조성하는 게 목적이다. 특히 이번 첫 유공자에는 육종학자 우장춘, 이론물리학자 이휘소, 나비학자 석주명 등 연구 업적이 탁월한 학자들이 다수 포함됐다.
 
정부는 2015년 제정된 ‘과학기술유공자 예우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298명의 심사 대상을 발굴하고 전문심사위원회, 과학기술유공자심사위원회를 거쳐 32명을 최종 선정했다. 이들 중 생존해 있는 인물은 정 전 총장을 포함해 10명에 불과하다.
 
정 전 총장은 1983년 국내 최초로 수정란 이식 기술을 도입해 한우의 젖소 송아지 출산을 성공시켰을 뿐만 아니라 사람의 정자와 난자를 실험관에서 수정시켜 생명을 탄생시키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는 등 국내 축산업과 생명공학 연구 발전에 크게 기여했다.
 
1959년 건국대 축산학과에 입학한 정 전 총장은 일본 교토대에서 농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후 건국대 동물자원연구소장, 축산대학장, 부총장을 거쳐 2002~2006년에는 건국대 총장을, 2010~2013년에는 제6대 한국과학기술한림원장을 역임했다.

뉴스에이 이미향  newsasos@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미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