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9.25 화 13:25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차주영, 절친까지 속인 극과 극 ‘이중연기’간담 서늘!‘新 배신의 아이콘’ 등극, 이유 있는 변신 칭찬 일색!
뉴스에이 이윤진 | 승인 2018.01.13 11:54
[사진제공=스토리티비]
[뉴스에이=이윤진 기자] ‘저글러스:비서들’ 차주영이 절친 백진희를 배신하게 된, 이유 있는 ‘흑화 변신’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차주영은 KBS 월화드라마 ‘저글러스:비서들’에서 YB애드 중추부서인 광고기획부 소속 조전무의 비서이자, 최초의 고졸출신 전무 비서 타이틀을 가지고 있는 마보나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는 상황. 현실 공감 100% 열연과 진정성 있는 연기로 시청자들로부터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사진제공=스토리티비]
특히 차주영은 그동안 애써 참아왔던 분노와 화를 결국 폭발시키는 모습으로, 본격 ‘흑화 보나’의 변신을 알렸다. 지난 10회 분에서는 조전무(인교진)가 야심차게 추진 중이던 신제품 관련 프로젝트가 윤이와 치원으로 인해 무산되자, 이에 분개한 조전무가 보나에게 화풀이를 하는 장면이 담겼던 상태. 보나는 미리 언질을 해주지 않은 윤이에게 서운함과 배신감을 느꼈고 윤이와 대화를 나누던 중 결국 화를 폭발시켰다. 그리고는 “넌. 그냥 운이 좋은 거야. 운이 좋아서 조전무 같은 인간 안 만난 거고, 운이 좋아서 남상무 같은 보스랑 일하게 된 거고, 그냥 운이 좋아서!”라고 자신의 처지를 비관하며 폭언을 쏟아냈다.
 
[사진제공=스토리티비]
반면 차주영은 보스 조전무의 한 마디에 입도 벙끗 못하는 자신의 처지와 가난한 환경 속에서 홀로 청각장애인 아버지를 부양해야 한다는 부담감에 점점 지쳐가는 마음을 절절하게 표현해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적셨다. 청각 장애인 아버지를 찾아간 보나가 밝은 모습으로 아버지를 위로하더니 집으로 돌아가는 아버지의 뒷모습을 구슬프게 바라보다 끝내 자신의 이야기를 들을 수도 없는 아빠를 향해 “아빠... 아빠! 아빠!! 나 힘들어... 진짜 너무 힘들다고... 나도 이제 쫌 쉽게 살면 안 될까?”라고 쌓아뒀던 속마음을 토해냈던 것. 이어 그대로 혼자 흐느껴 우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에 가슴 저릿한 여운을 남겼다.
 
[사진제공=스토리티비]
제작사 측은 “차주영은 한 씬 한 씬 최선을 다해서 촬영에 임하며, 끊임없는 고민과 연구 끝에 시청자들에게 좋은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며 “앞으로 남은 4회 동안 차주영의 행보를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KBS 월화 드라마 ‘저글러스:비서들’ 11, 12회를 다시 볼 수 있는 재방송은 14일(일) 오후 13시 20분부터 방송된다. ‘저글러스:비서들’ 13회 분은 오는 15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뉴스에이 이윤진  newsasos@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윤진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