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11.26 토 08:38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북로그
북랩, 지나간 사랑에 대한 애수를 담은 시집 ‘사랑이 그리운 날들에’ 출간인간의 절대가치는 사랑임 일깨운 시 100편으로 청춘의 아픔 노래
뉴스에이 이미향 | 승인 2018.02.26 17:17
[뉴스에이=이미향 기자] 인생의 가장 빛나는 시기인 20대 때 이성과 나누었던 사랑을 수줍은 고백처럼 노래한 시집이 출간됐다.

북랩은 20대 때 열병처럼 앓았던 사랑에 관한 애틋한 추억을 100편의 시로 승화시킨 손병주의 시집 <사랑이 그리운 날들에>를 펴냈다.

시집은 제목이 가리키듯 놓치거나 지나쳐 버린 사랑에 대한 안타까움의 정서를 다양한 스펙트럼을 통해 드러내고 있다.

우선 ‘당신과 나의 긴 이야기’에서는 기억조차 희미해진 사랑에 허무해하는 모습이 보인다. ‘돌이켜보면 아무것도 없었다’며 시작한 이 시는 ‘사랑해 보면 아무것도 남는 것이 없다/당신도 나도 그리고/행복했던 우리도…’라고 맺으며 지난 사랑에 대한 허무한 심경을 드러낸다.

때로는 아쉬워하는 모습도 보인다. ‘사랑 속에 숨어’라는 시에서는 ‘곁을 흘러갔어도/젖지 않은 옷처럼/인연이 되지 못한 이 물결처럼/한 순간으로 흘려보내기엔 너무 아쉬운 이름이다’라며 직접적으로 안타까움을 비치는 것이다.

그러나 근본적인 정서는 그리움이다. 그 모습은 ‘사랑 Ⅲ’라는 시에서 가장 잘 드러난다. ‘내가 가장 원했던 것/가장 할 수 없었던 것/미쳐도 미치지 않아도/손에 잡히지 않는/시간도 어찌할 수 없었던 것’이라고 끝나는 이 짧은 시 안에 시인의 그리움의 정서가 압축되어 있다.

손병주 저자는 “사랑이 그리워지는 나날에 썼던 고백 같은 시집이다”며 “어쩌면 이 고백은 내 자신에 대한 그리고 세상에 대한 것이다”고 집필 동기를 밝혔다.

뉴스에이 이미향  newsasos@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미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