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6.21 목 18:48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사회
삼성전자, ‘갤럭시 S9’ ‘갤럭시 S9+’ 구매 고객 대상 ‘특별 보상 프로그램’ 실시
뉴스에이 어흥선 | 승인 2018.03.08 16:35
[뉴스에이=어흥선 기자] 삼성전자가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S9’과 ‘갤럭시 S9+’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국내에서 처음으로 ‘특별 보상 프로그램’을 실시한다.

‘특별 보상 프로그램’은 ‘갤럭시 S9’ 또는 ‘갤럭시 S9+’를 구매한 고객이 기존에 사용하던 단말기를 반납하면 중고 시세 보다 최대 10만원을 추가로 보상해주는 서비스다.

‘특별 보상 프로그램’은 ‘갤럭시 S9’·‘갤럭시 S9+’사전 예약 구매 고객의 개통이 시작되는 3월 9일부터 6월 30일까지 진행된다. 6월 30일에 ‘갤럭시 S9’ 또는 ‘갤럭시 S9+’를 구매한 고객은 구매 증빙 서류(영수증 또는 개통 증명서)를 제출할 경우 7월 7일까지 신청이 가능하다.

대상 모델은 ‘갤럭시 S 시리즈’, ‘갤럭시 노트 시리즈’를 비롯해 ‘iPhone6’, ‘iPhone7’ 등으로 구매 모델 1대당 1회에 한해 신청이 가능하다.

예를 들어, 2017년 4월 출시된 갤럭시 S8을 사용하던 고객이 갤럭시 S9을 구매하고, 갤럭시 S8을 반납할 경우, 현재의 갤럭시 S8의 중고 시세 만큼 보상을 받고, 추가로 10만원을 더 보상받을 수 있다.

삼성 디지털 프라자, 하이마트, 전자랜드 등의 대형 유통 매장에서 ‘갤럭시 S9’·‘갤럭시 S9+’를 구매한 고객은 구매과 동시에 매장에서 바로 보상 프로그램을 신청할 수 있다.

이동통신 매장 또는 온라인에서 구매한 고객은 웹사이트 (www.SmartChange.co.kr)를 통해 구매 인증과 개인 인증을 거친 뒤, 택배를 통해 단말기를 반납하면 된다.

삼성전자는 단말기 입고와 검수 후 신청일자 기준 일주일 내에 신청자에게 최종 보상 금액을 안내하고, 보상 금액은 고객 본인 명의의 은행 계좌로 입금된다.

다만, 계정 및 보안이 설정되어 있거나 도난·분실 등록이 된 전원·충전 불량, 통화가 불가한 제품, 배터리가 팽창하거나 메탈 프레임이 휘어진 제품, 침수라벨이 변색된 단말은 ‘특별 보상 프로그램’에서 제외된다.

이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삼성전자 특별보상혜택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삼성전자는 국내 소비자들의 성원과 관심에 보답하고자 소비자들과 함께 ‘갤럭시 S9’·‘갤럭시 S9+’ 출시를 함께 기념하는 특별한 축제인 ‘컨슈머 데이(Consumer Day)’를 3월 16일부터 31일까지 3주간 전국 5개 도시에서 진행한다.

‘컨슈머 데이’는 갤럭시를 사랑하고 갤럭시로 일상을 즐기는 팬(Fan)들을 초청해 ‘갤럭시 S9’·‘갤럭시 S9+’의 혁신과 변화를 함께 경험하고, 더욱 자유로워진 모바일 라이프를 공유하는 소비자 참여형 행사다.

‘컨슈머 데이’는 ‘갤럭시 S9’·‘갤럭시 S9+’로 달라질 생활의 변화를 나누는 토크쇼, ‘초고속 카메라(슈퍼 슬로우 모션)’를 형상화한 댄스 퍼포먼스, ‘AR 이모지’로 등장하는 인기 뮤지션의 축하 공연 등 소비자와 함께 호흡하고 소통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컨슈머 데이’는 16~17일 서울을 시작으로, 오는 31일까지 전국 5개 도시에서 진행될 예정이며, 행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과 응모 방법은 삼성전자 소셜 채널을 통해 10일부터 확인할 수 있다.

뉴스에이 어흥선  newsasos@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어흥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