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6.28 화 22:54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북로그
임팩트북, ‘2018 안티에이징 및 코스메슈티컬 시장동향과 참여업체 현황’ 보고서 발간보툴리눔 톡신 및 필러 분야 안티에이징 동향 및 전망
뉴스에이 이미향 | 승인 2018.04.02 08:45
2018 안티에이징 및 코스메슈티컬 시장동향과 참여업체 현황 보고서 표지
[뉴스에이=이상철 기자] 임팩트북이 안티에이징을 기반으로 한 관련 산업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2018 안티에이징 및 코스메슈티컬 시장동향과 참여업체 현황’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2일 밝혔다.

노화는 모든 인간이 보편적, 필수적으로 겪는 생명 현상으로 수명이 연장됨에 따라 안티에이징(Anti-aging) 분야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최근에는 노화 복구보다 사전 예방이 효과적이라는 인식하에 젊은 세대부터 안티에이징 니즈가 급증하고 있다. 젊음과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안티에이징 트렌드가 빠르게 확산되면서 미의 개념도 화려함에서 젊음으로 진화하고 있다.

피부과, 기능성 화장품, 필러 및 보툴리눔 톡신, 미용 서비스 등 안티에이징 산업 고객층이 2000년 이후 고소득자나 연예인 등 미용에 관심이 높은 사람에서 중산층과 일반 대중으로 확대되고 있다. 수명 연장, 웰빙 트렌드, 바이오 기술의 발전으로 안티에이징에 대한 관심이 사회 전반에 걸쳐 증가하고 있다. 학계는 노화 과정을 늦추는 기술로, 의료계는 노인성 질환의 진단 치료로, 산업계는 어려 보이게 하는 제품과 서비스로 각각 활용되고 있다.

안티에이징 시장은 화장품 등의 소비재 분야, 의료 분야, 서비스 분야 등으로 나눌 수 있다. 화장품 분야는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발생하는 피부 노화 억제 등의 소비자 욕구에 부응하기 위한 미백, 노화 억제, 자외선 차단 등의 기능성 화장품이 지속적으로 개발되고 있으며 최근에는 코스메슈티컬이 수익 모델로 급부상하면서 패러다임 변화를 선도하며 성장하고 있다.

기능성식품 분야는 항산화 기능을 인정받아 노화를 막는 안티에이징 효과를 보이고 있는 질환별 건강기능식품 소재를 중심으로 개발되고 있으며, 의료 분야는 보툴리눔 톡신, 히알루론산 필러 등 관련 의약품과 생체 재료가 다수 개발되면서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근육이완효과로 사시 치료에 사용되던 보톨리눔 톡신의 미용 목적 사용이 90%에 달하고 있고 히알루론산, 콜라겐 등 안전하면서도 생체 흡수가 빠른 의약 재료도 상용화 되면서 필러 시장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이에 제약 및 바이오 업체들도 시장참여를 서두르고 있다.

이와 같이 안티에이징은 노화를 늦추거나 노화 증상을 완화하는 기술, 상품, 비즈니스라는 목적 지향적 개념으로 정의되고 있다. 안티에이징의 목적은 노화 예방, 증상 완화 등 임상적 효능 추구로 구체화 하고 있다. 따라서 안티에이징 산업은 건강하고 행복한 상태를 목적으로 하는 헬스케어 산업의 한 분야로서, 예방 및 관리를 통한 라이프케어에 중점을 두고 있다.

이에 임팩트북은 안티에이징을 기반으로 하는 필러, 보톨리눔 독소 및 코스메슈티컬 등 관련 산업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올해에도 국내외 시장 및 관련 업체 추진사례 등을 조망했다며 안티에이징 산업의 이해 관계자 또는 이 분야의 진출을 고려하고 계신 분들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본서를 발행한다고 밝혔다.

뉴스에이 이미향  newsasos@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미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