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4.23 월 20:58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자동차
'더 K9' 1호차 전달식 행사
뉴스에이 어흥선 | 승인 2018.04.13 07:14
‘더 K9' 1호차의 주인공으로 유현준 홍익대 교수가 선정됐다.
[뉴스에이=어흥선 기자] 기아자동차(주)는 12일(목) 기아자동차 브랜드 체험관 '비트 360(서울 압구정 소재)'에서 권혁호 국내영업본부장(부사장) 등 회사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1호차 주인공인 유현준(50) 씨에게 더 K9을 전달하는 행사를 가졌다.

기아자동차 관계자는 “유현준 교수는 우리 사회의 오피니언 리더이자 젊은 사람들이 본받고 싶어하는 롤 모델로 더 K9의 목표 수요층인 점잖으면서도 유능한 중장년층을 대표할 뿐 아니라, 자동차를 ‘바깥 풍경과 만나는 프레임’으로 보는 시각을 갖고 있다는 점에서 감성 럭셔리 세단을 추구하는 더 K9의 이미지와 부합해 1호차 주인공으로 선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더 K9 1호차의 주인공으로 선정된 유 씨는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2’ 출연을 통해 널리 이름을 알린 건축가로, 더K9에 대해 “아름답게 절제된 디자인으로 세상 모든 장소를 특별하게 담아내는 자동차이며, 단순한 이동수단을 넘어 영감을 선사하는 공간이 될 수 있을 것”이라 극찬한 바 있다.

유 씨는 이날 1호차 전달식에서 “자동차는 안에서 밖을 바라보는 것이 중요한데 내가 속한 공간이 안락하지 않다면 바깥을 내다볼 수 없다”며 “좋은 인테리어는 안락함을 통해 사색을 할 수 있게 해주고 영감을 줄 수 있어야 하는데, 더 K9의 인테리어는 운전자 중심의 인테리어 설계로 이러한 철학이 반영되어있음을 느꼈고 운전자와 대화하며 운전자로 하여금 영감을 불러 일으키는 자동차라는 확신이 들어 망설임 없이 차량을 구매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지난 3일(화) 공식 출시된 더 K9은 2012년 출시된 1세대 K9 이후 6년 만에 새롭게 선보인 것으로, 제품개발 초기부터 완성까지 고급감, 안전성, 편의성에 대한 고객의 니즈를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완성된 플래그십 세단이다.

특히 사용자를 배려하는 최신 트렌드를 적극 반영하여 철저히 사용자 경험(UX, User Experience) 관점에서 개발된 더 K9은 국내 최고∙최다 수준의 ‘드라이브 와이즈’ 패키지와 12.3인치 UVO 3.0 고급형 내비게이션을 전 트림 기본화했을 뿐 아니라 7가지 색상의 무드조명 ‘엠비언트 라이트(Ambient Light) 등 운전자의 감성과 기분을 고려하는 내부 공간 인테리어, 시퀀셜(순차점등) 방식의 턴 시그널 램프를 포함한 FULL LED 헤드∙리어램프 및 터널 연동 자동 제어(윈도우 및 공조) 등 직관적인 주행보조사양에 이르기까지 차량 전반에 걸쳐 혁신적인 상품성을 갖췄다.

기아자동차는 더 K9이 국내 대형 세단 시장에 판매 돌풍을 일으키며 브랜드 위상을 한 단계 높여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기아자동차는 지난 4일(수) 서울 강남에 차량 전시부터 시승, 브랜드 체험에 이르기까지 ‘더 K9’에 관한 모든 것을 갖춘 고품격의 독립형 전용 전시관 ‘살롱 드 K9(Salon de K9)’을 개관했다.

‘살롱 드 K9’은 고급차 고객을 위한 프라이빗하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사전 예약제로 운영되며. 고객이 전시장을 방문한 순간부터 전문 도슨트가 고객과 동행하며 차량 및 브랜드 콘텐츠에 대한 상세한 설명은 물론 시승 체험까지 도움으로써, ‘더 K9’을 주제로 하는 완벽한 브랜드 투어를 제공한다.

기아자동차는 ‘살롱 드 K9’을 통해 더 K9의 우수한 상품성과 가치를 고객들에게 효과적으로 전달하는 한편, 향후 클래식 설명회, 티 클래스 등 더 K9 고객에 걸맞는 수준 높은 고객 초청행사를 진행하는 등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칠 계획이다.

‘살롱 드 K9’은 오늘부터 오는 11월 30일(금)까지 8개월 간 운영되며, 방문을 희망하는 고객은 홈페이지(http://K9.kia.com) 또는 전화(02-2088-4569)를 통해 사전 예약하면 된다.

한편, 더 K9은 열흘 간 2,000대의 사전계약대수를 기록했고 1호차를 시작으로 순차적 출고를 개시할 예정이다.

뉴스에이 어흥선  newsasos@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어흥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