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5.27 일 16:20
상단여백
HOME 생활·건강 피부·미용
웰에이징을 위한 팁! 울퉁불퉁 얼굴 노화 개선법은?일상 속 생활습관 개선과 얼굴 골격을 교정하는 근본적 치료 필요해
뉴스에이 이미향 | 승인 2018.05.10 23:17
사진 제공 : 바노바기 성형외과
[뉴스에이=이미향 기자] 최근 중장년층 사이에서 ‘노(老)확행’이 새로운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다. 올해 젊은이들 사이에서 작지만 확실한 행복을 뜻하는 ‘소확행’’ 열풍이 부는 가운데, 중장년층도 인생 제2막의 진정한 행복을 찾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이다.

중장년층의 행복을 좌우하는 요소에는 ‘젊고 건강한 삶’이 빠질 수 없는데, 실제로 바노바기 성형외과의 2017년 집계에 따르면 중장년층 시술의 경우 전년동기대비 50대는 12%, 60대는 23% 가량 증가했다. 행복한 삶을 위해서는 외모의 변화가 주는 영향도 무시할 수 없으며, 간단한 시술이 내외적인 어려움을 해결하는 데 큰 도움을 준다는 인식이 그대로 반영된 것이다.
 
바노바기 성형외과 오창현 원장은 “최근 자녀들 못지않게 자신의 외모와 건강에 관심이 많은 액티브 시니어가 경제력과 건강한 체력을 바탕으로 외모 개선을 통해 자신감을 되찾아 삶의 질을 높이려는 노력을 아끼지 않는다”며 “이러한 현상의 일환으로 동안 성형 수요는 갈수록 증가하고 있으며, 특히 부드럽고 호감 가는 얼굴형 개선에 대한 관심은 나날이 높아지고 있는 추세”라고 말했다.
 
나이 들수록 광대는 도드라지고 턱은 사각으로… 왜?
동안의 조건은 피부 탄력, 주름, 이목구비의 생김새 등 다양하지만 최근에는 작고 갸름한 얼굴이 동안을 상징하는 대표적인 요소로 꼽힌다. 둥글고 갸름한 얼굴형은 전체적인 비율이 좋아 보이는 것은 물론이고 세련되고 부드러운 인상을 주며 어려 보이는 효과를 주기 때문이다. 이에 나이가 들수록 거칠고 투박해지는 얼굴 윤곽에 대한 콤플렉스를 호소하는 중장년층이 늘고 있다.
 
실제로 노화가 진행되면 얼굴을 구성하고 있는 근육, 지방, 피부 조직의 볼륨이 점차 줄어들게 되는데, 이와 동시에 선천적으로 발달된 얼굴 골격이 도드라지거나 후천적인 턱뼈의 변형으로 하관이 발달하게 되면 전형적인 노안 얼굴이 된다.
 
예컨대 나이가 어렸을 때는 인지하지 못하나 30대 이후 볼살이 빠지기 시작하면서 광대뼈가 돌출돼 얼굴에 굴곡이 생기는 경우가 많다. 이렇게 광대뼈가 도드라지면 피부 상태와는 관계없이 부쩍 나이가 들어 보이고 억세 보이는 이미지가 될 수 있다.
 
또한, 하관 부위가 사각턱이거나 길게 튀어나온 주걱턱의 경우도 나이가 들어 보이기 쉽다. 중장년층은 상대적으로 젊은 세대에 비해 턱뼈를 감싸고 있는 근육인 저작근이 발달된 경우가 많은데 볼은 홀쭉한 상태에서 하관이 발달한 경우엔 또래보다 더 나이 들어 보일 뿐만 아니라 무겁고 투박한 인상을 준다.
 
변형된 얼굴형, 외모 콤플렉스로 작용한다면?
이렇듯 얼굴형은 이목구비나 피부 상태에 앞서 사람의 인상과 전체적인 분위기를 형성하는 데 큰 영향을 준다. 노화에 따른 얼굴형 변형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일상 속 생활습관 개선과 근본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우선 고쳐야 할 대표적인 생활습관은 턱을 괴거나 엎드려서 자는 것이다. 이 습관이 지속되면 턱이 앞으로 나오거나 얼굴의 좌우대칭이 맞지 않을 수 있다. 바른 자세를 유지해 턱에 무리를 주지 않아야 한다.
 
질기고 딱딱한 음식을 즐기거나 이를 꽉 무는 습관도 턱 근육을 발달시켜 얼굴을 키운다. 음식을 한쪽으로 씹는 습관도 뼈와 근육발달에 영향을 준다. 음식물을 씹을 때는 양쪽 턱과 치아를 고루 사용해야 하며 표정을 지을 때도 양쪽 얼굴 근육을 쓰는 것이 좋다.
 
평소 온찜질이나 안면 마사지 등으로 턱 부위의 혈액순환이 원활해지도록 돕는 것도 좋고, 웃음 동작으로 근육 스트레칭을 하면 얼굴 근육의 긴장이 풀어져 인상이 밝아지며 어느 정도 얼굴형 개선에 효과를 볼 수 있다. 저작근이 많이 발달된 상태라면 보톡스와 같은 주사요법이 턱관절 주위의 근육이 뭉친 것을 이완시키고 통증을 완화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
 
하지만 근육이나 지방 등으로 인해 얼굴형이 발달한 것이 아니라 얼굴 골격의 문제일 경우 생활습관 개선과 보톡스 시술로는 근본적인 치료가 어렵다. 근본적인 원인 해결을 위한 수술적 치료를 통해 골격을 줄여주면서 노화의 정도를 파악해 적절한 리프팅 시술이나 필러, 지방이식 등을 병행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오 원장은 “노화로 인한 얼굴형 변형 시, 골격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 없이 단순히 지방을 채우는 시술이나 필러로 꺼진 부위만 채우게 되면 마치 물먹은 솜처럼 얼굴이 축 늘어지고 무거워질 수 있어 반드시 전문가에게 얼굴 상태를 면밀히 파악하는 단계가 선행돼야 한다”고 조언했다.

오 원장은 또 “의학적 도움을 받을 시에는 미용 성형술만 생각하고 접근하기보다는 기능적 문제와 외적 콤플렉스를 동시에 개선하는 수단으로 고려해야 하며, 평소 습관이 주는 편안함을 떨치고 노화를 방지할 수 있는 바른 생활 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뉴스에이 이미향  newsasos@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미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