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7.23 월 09:12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사회 종교
사) 세기총, 미국에서“7차 달라스 기도회 및 8차 오클라호마 기도회”가져"대한민국 국민과 750만 디아스포라와 함께 평화통일 될 때까지 계속 될 것"
뉴스에이 이광원 | 승인 2018.07.05 20:03
[뉴스에이 = 이광원 기자] 사단법인 세계한국인기독교총연합회(이하 세기총, 대표회장 정서영목사)는 2018년 6월 25일 ~ 7월 1일까지 한반도 평화통일을 위한 제7차 달라스 기도회를 텍사스주 달라스중앙연합감리교회(담임-이성철목사)에서 제8차 오클라호마 기도회를 로턴한인장로교회(담임-심평종목사)에서 세계한국인기독교총연합회가 주최하고 미주한인기독교총연합회 주관으로 가졌다.
 
한반도 평화통일을 위한 제7차 달라스 기도회(대회장 정서영목사, 준비위원장 심평종목사)를 6월 25일 오후 8시, 국내외 교계지도자 100여명이 참석한 중에 세기총 공동회장 이대우목사의 사회, 달라스 목사회회장 조흥수목사의 기도, 세기총 후원이사 김기태목사의 창32:6-12의 성경봉독, 세기총 법인이사장 고시영목사의 “우리는 무엇을 고민해야 하는가” 라는 제목의 설교, 특별기도로 KAPC 증경회장 박등배목사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통일을 위하여, 세기총 후원이사장 전기현장로가 미국과 한국을 위하여, KIMNET 상임대표 최일식목사가 750만 한인 디아스포라를 위하여 각각 기도하고 세기총 사무총장 신광수목사의 광고, 미기총 증경회장 최낙신목사의 축도로 첫날 기도회를 마쳤다.
 
26일 오후 8시, 기도회 둘째 날은 세기총 상임회장 심평종목사의 사회, 미기총 총무 이종명목사의 기도, 최유복목사의 겔37:13-23의 성경봉독, 달라스 교협회장 이성철목사의 ‘하나님의 마음’이란 제목의 설교, 세기총 공동회장 하효련목사의 봉헌송, 특별기도로 미기총 증경회장 임형태목사가 한반도비핵화와 평화통일을 위하여, 서울신대 교수 조갑진목사가 전 세계에 나가있는 선교사를 위하여, 미기총 증경회장 전영현목사가 미주 4,500여 교회 부흥을 위하여 기도하고 세기총 사무총장 신광수목사의 광고, 미기총 대표회장 황경일목사의 축도 순으로 드렸다.
 
제8차 오클라호마 기도회는 7월 1일 오후2시에 로턴한인장로교회(담임-심평종목사)에서 미기총 대표회장 심평종목사의 사회로 세기총 대표회장 정서영목사의 대회사, 로턴갈보리교회 김성선목사의 기도, 세기총 법인이사장 고시영목사의 요4:9-14의 본문으로 “이 여자“ 란 제목으로 설교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통일을 위하여, 전 세계에 나가있는 선교사를 위하여, 미주 4,500여 교회부흥을 위하여 통성으로 기도하고 세기총 상임회장 김윤숙목사의 마무리기도, 세기총 사무총장 신광수목사의 광고, 로턴 교협 증경회장 정기영목사의 축도로 기도회를 마쳤다.
 
세기총 대표회장 정서영목사는 대회사에서 "세기총은 여러해 전부터 지속적으로 한반도의 평화통일 기도운동을 펼쳐 왔으며, 특히 백두산과 한라산 그리고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등지에서 뜨겁게 기도해 왔고, 그로인해 근래 한반도에는 평화의 바람이 불어오고 있다. "라고 말하며 "두 번의 남북정상회담과 싱가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 평화통일이 우리의 목전으로 다가오는 듯하다. 그러므로 세기총의 평화통일기도운동은 대한민국 국민과 전 세계에 흩어져 있는 750만 디아스포라와 함께 한국이 평화통일 될 때까지 계속 될 것이다"라고 밝히면서 "한국이 평화통일 되는 날, 우리 모두 함께 하나님께 영광 돌리며 크게 기뻐하게 되기를 소망한다"라고 하였다.
 
한편 세기총 사무총장 신광수목사는 세기총은 계속해서 미국 하와이, 일본 동경, 대만, 미얀마, 오스트리아 비엔나, 독일 베를린 등 각국에서 한반도 평화통일기도회를 계속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에이 이광원  lwk06@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광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