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2.13 목 19:02
상단여백
HOME 생활·건강 생활·건강
홈캉스족을 위한 건강식 “혼자서도 세련되게 블루베리 보울(Bowl) 어때요?”
뉴스에이 김준석 | 승인 2018.08.02 20:46
[뉴스에이=김준석 기자] 시원한 바다와 계곡을 찾아 휴가를 떠나는 바캉스의 계절이다. 너무 더워서, 시간이 없어서 홈캉스로 대신하는 사람이라면 혼자서라도 멋지게 한끼 차려먹는 즐거움을 누려볼 수 있다.

여러가지 식재료를 둥근 그릇에 담아 비빔밥처럼 건강식으로 먹는 보울(Bowl)푸드 문화가 유행이다. 제철 과일을 활용한 보울은 무더운 여름철에 비타민이나 수분을 충전할 수 있는 훌륭한 먹거리가 된다.

그 중 블루베리는 타임지가 세계 10대 ‘슈퍼푸드’로 선정할 만큼 몸에 좋은 과일이다. 씹으면 입안에 진한 블루 컬러의 과육이 터진다. 블루베리의 짙은 푸른색을 구성하는 색소인 '안토시아닌'은 다른 제품과 섞이면 보라색으로 변해 식감을 자극한다.

미국하이부시블루베리협회 신혜원차장은 간단하게 만들 수 있는 블루베리 건강식을 자주 섭취할 것을 권한다. 이 작은 알갱이에 비타민 C와 E, 칼슘, 철, 망간 등 비타민과 미네랄, 섬유소 등 각종영양소가 30종도 넘게 들어있기 때문이다.

< 블루베리 스무디 보울 >
* 스무디재료 : 블루베리 2컵, 그릭요거트 100g, 바나나 1/2개, 우유 3큰술, 꿀 1큰술
* 토핑재료 : 블루베리 1컵, 슬라이스바나나 1/2개, 슬라이스복숭아 1/2컵, 그래놀라 1/4컵, 치아씨드 2큰술, 슬라이스아몬드 2큰술, 구운 코코넛 2큰술
* 만들기
①스무디 재료를 믹서로 잘 섞는다.
②블루베리, 바나나, 복숭아, 그래놀라, 치아씨드, 아몬드, 코코넛을 순서대로 배치하고 스무디를 올린다.


 
< 블루베리 아몬드 오트밀 보울 >
*재료 : 압축오트밀 1/2컵, 아몬드우유 1/2, 아몬드버터 2큰술, 바닐라추출물 1/2작은술, 계피가루 1/2작은술, 블루베리1컵, 슬라이스아몬드 1큰술
*만들기
①오트밀, 우유, 버터, 바닐라, 계피를 섞고 절반의 블루베리를 넣는다.
②그 위에 아몬드 반큰술을 넣고 나머지 블루베리를 넣은 후 나머지 아몬드를 토핑한다.
③4시간 정도 냉장고에 보관한 후 저어서 먹는다.


 
< 블루베리 치아씨드 모닝 보울 >
*재료 : 블루베리 2컵, 저지방우유 2/3컵, 메이플시럽 2큰술, 껍질 벗긴 바나나1개, 조리된 오트밀 1/3컵, 치아씨드 1/4컵
*만들기
①믹서기에 블루베리, 우유, 메이플시럽, 바나나를 함께 넣고 부드러워 질 때까지 섞는다.
②오트밀과 치아씨드를 함께 섞어 넣고 걸죽해지도록 냉장고에 30분 보관한다.
③그릇에 덜어 기호에 맞는 요구르트를 얹고 더 많은 블루베리를 뿌려먹는다.

< 블루베리 과일샐러드 보울 >
*재료 : 올리브오일 1큰술, 라임주스 1큰술, 다진 양파 1큰술, 다진 민트잎 1큰술, 라임제스트 1작은술, 소금 1/4작은술, 블루베리 2컵, 자른 파인애플 1컵, 자른 망고 1컵, 자른 키위 1컵, 다진 할라피뇨 1개, 다진 코코넛 2 큰술
* 만들기
①큰 그릇에 올리브오일, 라임주스, 양파, 민트잎, 라임제스트, 소금을 잘 섞는다.
②블루베리, 파인애플, 망고, 키위, 할라피뇨를 섞고 다진 코코넛을 맨 위에 뿌린다.



​자료제공 : 미국 하이부시 블루베리협회 (www.usblueberries.co.kr)
 

뉴스에이 김준석  kjs@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김준석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