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9.23 일 12:11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기고]재난상황에서 패닉에 빠지지 않으려면!
뉴스에이 김민지 | 승인 2018.09.14 00:13
순천소방서 해룡119안전센터, 센터장 최인수
[뉴스에이=독자기조] 손자병법에 초윤장산(礎潤張傘)이란 얘기가 있습니다. 초가집 주춧돌에 이슬이 맺히면 비가 올 것이니 우산을 준비하라는 내용입니다. 손자는 전쟁을 하기 전에 치밀하게 준비한 전략가였습니다. 재난발생도 마찬가지입니다.

비가 오기 전 젖은 주춧돌의 징후처럼 사전에 여러 징조나 징후를 보이지만 우리가 그것을 알아차리지 못하기 때문에 재난을 당하게 되는 것입니다.

위기와 변화를 미리 예측하고 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얘기입니다.
 
말썽을 일으키는 기기들은 전문가를 불러서 바로 고치고 관리적 측면에서도 작업 위험성이 없는 지, 난간 작업시 안전장치는 잘 되었는 지, 용접작업시는 소화기나 소방호스를 전개해 놓고 하는 지 등 체계적인 확인 및 대응이 필요합니다.
 
그리고 모든 사업장에서는 수시로 재난대응 교육, 훈련을 해야 합니다.
왜 교육, 훈련을 해야 할 까요?
IQ를 살펴보면 앵무새 30, 고양이 50, 개 55, 코끼리 60, 돼지 70, 침팬치 95 정도라고 합니다. 패닉에 빠지면 앵무새 IQ가 되어 아무것도 하지 못하게 됩니다.
재난현장에서 패닉(갑작스런 불가항력적인 상황에 몸이 움직이지 않고 이성적인 판단을 하지 못하는 상태)에 빠지지 않기 위해 평상시 반복적인 숙달이 필요합니다.
훈련시에는 임무를 나누어 실시해야하고 자신을 임무를 확실히 숙지하고 이행해야 합니다.
패닉 사례로는 아이를 안고 나왔는데 베개를 안고 나온 경우, 소화기를 안전핀을 뽑고 분사해서 불을 껴야하는데 불속으로 던져버리는 경우 등입니다.
 
심지어는 소방관도 어마어마한 화염이 분출하고 폭발이 일어날 경우 패닉에 빠지는 경우가 있습니다. 호랑이 한테 물려가도 정신만 차리면 살 수 있다고 했듯이 재난현장에서는 평소에 훈련 받은 대로 최대한 냉정하고 침착한 대응이 필요하다 하겠습니다.

뉴스에이 김민지  kmj@korea.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김민지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