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9.24 월 18:28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사회 종교
미래목회포럼, 올추석 명절”내가 고향교회 파송선교사”“도시목회자가 자기교회만이라는 인식 변화의 중요성이 필요”
뉴스에이 이광원 | 승인 2018.09.14 15:14
도시목회자는 농어촌 교회에 빚진 자 심정 가져주시길요청
 

[뉴스에이 = 이광원 기자] 미래목회포럼(대표 김봉준 목사) 주최로 “이번 추석에도 고향교회를 방문합시다”라는 고향교회 방문캠페인을 위한 기자회견이 14일 장충동 엠버서드 호텔 도라지룸에서 진행되었다.


2009년 시작하여 올해 14회차를 맞이하는 이번 캠페인은 해가 갈수록 많은 목회자들이 동참하고 있는 등 교계에 큰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

기자회견은 박종언 목사(미래목회포럼 사무총장)의 사회로 김봉준 목사(아홉길사랑교회) 대표의 환영인사, 정성진 목사(거룩한 빛 성광교회) 이사장의 취지설명, 이상대 목사(서광교회) 교회본질회복운동본부장의 실천방법 소개에 이어 사례 발표가 이어졌다.

환영사에서 김봉준 대표는 ”고향교회는 한국교회의 못자리라”라고 말하고 ”학업과 취업 때문에 고향을 떠났지만 최근엔 신도시 개발로 고향을 떠나는 현실로 인하여 도시교회는 성장 추세지만 농어촌은 탈도심지화의 현상으로 이것은 곧 인구감소로 이어져 농,어촌 목회 현장은 어려움의 연속이라 올해로 14차 이번 행사를 진행하는 것이라”라고 밝혔다.

취지 설명애서 정성진 이사장은 ”도시교회는 농어촌 시골교회에 빚진 자가 되어야 한다”면서 ”일년에 두 번 오는 명절에 고향에 부모님을 뵈러 가는 자리에 수요일이든, 새벽예배, 또는 주일예배에 고향교회를 찾아 어린시절 내 신앙을 성장시킨 목사님은 안 계시고 후임자 목사님이 계시겠지만 예배에 참석 작은 물질이지만 감사헌금을 드리고 또는 자그만 선물을 드리고 오도록 하는 캠페인이라”면서 ”오래전 시골 교회에 부흥회를 갖는데 시골교회와 현실을 보고 이 캠페인을 시작하는데 농어촌 목회자들이 큰 힘을 얻고 성도들도 너무 큰 자부심을 갖는 것을 보게 되어 올해 벌써 14회차가 되었다”고 말했다.

실천 방안에서 이상대 목사는 ”이번 추석은 9월 24일이 월요일이지만 연휴가 22일(토)부터 26일(수)까지 정하고 캠페인을 시작한다”면서 ”고향교회가서 예배, 그리고 감사헌금, 작은선물, 교회주보나 담임목사님과 사진을 찍어오는 것으로 진행하면 된다”고 밝혔다.
 
한 목회자는”이 캠페인이 성공하려면 도시목회자들이 큰 교회이든 작은 교회이든 고향을 갖다가도 예배는 본교회에서 드려야지라는 것부터 포기하는 인식의 전환이 필요하다”라고 말하고 ”도시에서 나고 자란 목회자들은 시골교회의 현실을 모르겠지만 이번 캠페인을 통해 한국교회가 작은 것부터 나누려는 마음이 필요할 때”라고 말했다.

속초가 고향인 한성도는 ”내가 어린 시절 다닌 교회는 속초이고 감리교인데 명절 때 가족이 모이면 동생 부부와 조카들 그리고 우리 가족이 어린 시절 출석했던 교회에 가서 예배를 드리러 가면 목사님께서 참 기뻐하는 것을 보면서 내가 고향의 파송선교사 란 자부심을 가졌다”라고 말했다.


뉴스에이 이광원  lwk06@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광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