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1.27 금 15:23
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대전·세종·충남
충남도, 김 황백화 피해 시설물 철거 지원
종합취재팀 | 승인 2011.02.08 21:52
충남도는 지난해 12월 서천, 보령지역 김 양식장 엽체 황백화 피해 시설에 대하여 도비 5억원을 긴급 투입하여 시설물 철거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道에 따르면 지난해 본격적인 김 생산시기를 맞아 2∼3회 채취중이던 12. 12일경 부터 김 엽체가 황백색으로 변색 탈락되어 김 생산이 불가능해 지자 중앙부처에 시설물 철거비 지원들을 건의해 왔으나 이루어지지 않자 피해가 난 김 시설물을 바다에 오랫동안 방치해 놓을 경우 바다가 오염되고, 시설물에 오물이 붙어 못쓰게 되거나 철거비용이 많이 드는 문제로 시설물 철거의 시급성이 대두되자 어려운 재정여건 속에서 도비 5억원과 시군비 등 16억원의 예산을 투입, 신속하게 시설물 철거를 지원하게 된 것이다.

충남도는 지난해 서천, 보령, 태안지역 4천여 ha의 어장에 6만6천여책의 김 시설물을 설치하여 연간 1,300만속의 마른 김을 생산 462억원의 소득을 올릴 계획이었으나, 서천, 보령지역의 황백화 피해로 대부분의 김 생산이 불가능해져 생산 계획대비 30∼40%에 불과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道 관계자는 “지난해 12월 서천, 보령지역 김 양식장에서 5만 9천여책이 황백화 피해를 보았으나 금번 지원으로 4만 3천여책을 긴급히 철거하게 되었다”며 “이번 철거 지원이 피해 어업인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어 실의에 빠진 어업인들이 재기할 수 있는 용기를 얻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김 황백화 피해 시설물 철거는 조이환 도의원을 비롯한 지역민의 건의에 따라 이루어진 사업이다.

종합취재팀  080@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종합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