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2.19 수 09:18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배드파파’ 배우 박지빈, 新 극악본좌가 나타났다- 박지빈, 살기등등한 괴물과 망설임 없는 맞대면을 시작했다!
뉴스에이 이윤진 | 승인 2018.10.06 09:40
<사진제공 = 호가엔터테인먼트>
[뉴스에이=이윤진 기자] MBC 새 월화드라마‘배드파파’박지빈이 처참한 몰골의 괴남자와 ‘실험실 기싸움’을 벌이는 모습이 포착됐다.
 
매주 월화 밤 10시에 방송되는 MBC 새 월화드라마 ‘배드파파’(극본 김성민, 연출 진창규, 제작 호가엔터테인먼트, 씨그널픽쳐스)는 좋은 아빠가 되기 위해 나쁜 인간이 되기로 결심한 한 남자의 삶을 그려내는 이야기. ‘미드 퀄리티’의 극적인 연출, ‘가장의 인생’을 그려내는 탄탄한 대본, ‘구멍 없는 연기력’을 펼쳐내는 배우들까지 가세하면서‘독보적인 장르’의 드라마를 선보이고 있다.
 
박지빈은 27세 나이에 세계적인 제약회사 대표 자리에 오른 정찬중 역을 맡았다. '하이리스크 하이리턴'이라는 신조를 숭배해 '돈'을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데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폭발적인 성격을 갖고 있는 잔혹한 인물이다.
 
이와 관련 정찬중(박지빈)이 밀폐된 연구실 속에서 묶여있는 한 남자에게 다가가 흥미로운 눈빛을 빛내는 모습이 공개돼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찬중은 온 몸에 핏줄이 부어올라 터지기 직전인 용우(홍인)의 상태를 보고도 두려워하기는커녕, 오히려 신나는 구경을 하듯 가까이 다가서서 이리 저리 지켜보다가, 결국 살기등등한 눈빛을 마주하게 된다.
 
지난 1,2회 분에서 찬중은 겉으로는 ‘공익’을 위해 연구하는 제약회사 대표이지만, 자신의 죽은 아버지에게 “뒈진 늙은이”라고 호칭하는가 하면, 연구진에게 자식까지 들먹이며 협박하는 일도 서슴지 않았던 상황. 극악한 성미를 여과 없이 보여줬던 찬중이 과연 실험실에서 또 어떤 잔인한 일을 벌인 것인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박지빈의 ‘끔찍한 기싸움’장면은 지난 9월 25일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배드파파 세트장’에서 촬영됐다. 대사는 한 마디도 없이 금단의 일이 벌어지는 끔찍한 장면을 표현해야 했던 박지빈은 촬영 전부터 끊임없는 토론을 거쳐 동선과 감정선을 점검했다.
 
이윽고 호기심과 흥미로움, 열망이 뒤섞인 강렬한 눈빛을 드러내며 극악스러운 맞대결을 완벽히 표현했다. 특히 실험체에 대해 아기 같은 순수함을 드리우며 즐겁게 다가서는 장면은 현장 스태프들마저 오싹하게 만드는 강렬한 스릴을 선사했다.
 
제작진은 “한국 드라마에서 쉽게 시도하지 않았던 장면이라, 스태프들과 배우들이 모두 힘을 합쳐 많이 준비했다”라며 “‘배드파파’는 애잔한 아버지의 인생, 그의 손에 들어간 신약, 거기에 기묘한 사건들까지 얽히게 되면서 점점 몰입도가 높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에이 이윤진  newsasos@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윤진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