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2.18 화 22:27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해피투게더4’ 엄기준, 악역이 적성에 딱!
뉴스에이 이윤진 | 승인 2018.12.05 23:07
사진제공 | KBS 2TV ‘해피투게더4’
[뉴스에이=이윤진 기자]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엄기준이 ‘악역이 내 적성’이라고 밝혔다.

 

 KBS 2TV ‘해피투게더4’의 오는 6일 방송은 ‘엄유민법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스페셜 MC 뮤지컬 배우 김소현과 함께 호그와트 마법사로 변신한 MC들과 뮤지컬 계의 반백살 아이돌 ‘엄유민법’ 엄기준-유준상-민영기-김법래가 출연해 거침 없는 폭로전과 찰떡 같은 절친 케미로 웃음 폭탄을 선사할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엄기준은 “드라마 ‘피고인’ 이후 드라마를 못 할 것 같았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피고인’ 속 캐릭터가 너무 강렬한 악역이었던 것. 이와 함께 엄기준은 “처음 만난 오연아와 키스 신을 찍고 바로 죽이는 장면을 찍기도 했다”고 오싹한 촬영 비하인드를 전하며 해맑은 웃음을 터뜨려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그는 “악역이 제 옷 입은 듯한 느낌이다. 동네 바보나 양아치 역도 해보고 싶다”며 현장에서 새로운 악역 연기를 선보여 현장을 순식간에 얼어붙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이날 엄기준은 MC들의 질문에 단 1초의 망설임도 없이 거침 없는 핵사이다 토크를 펼치는 한편, 깜짝 ‘꾸꾸까까’ 애교를 선보이는 반전 면모로 웃음을 폭발시켰다. 엄기준의 온냉탕을 넘나드는 츤데레 매력에 유재석은 “참 새롭다. 사이다 같은 느낌이다”라며 그에게 푹 빠져들었다는 후문이어서 엄기준의 맹활약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뉴스에이 이윤진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윤진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