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3.22 금 09:31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패션뷰티
롱패딩 입고도 슬림하게, 착시효과 노려라따뜻함을 기본으로 착시 효과를 보는 듯 핏과 비율 살리는 것이 겨울 패딩 스타일링의 핵심
뉴스에이 이윤진 | 승인 2018.12.11 09:55
[뉴스에이=이윤진 기자] 롱패딩의 계절이 왔다. 전국 곳곳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지고 낮에도 영하권 추위가 계속되는 매서운 한파에 길거리는 롱패딩으로 무장한 사람들의 모습이 많이 보이기 시작했다. 추위 앞에 장사 없다고 멋과 스타일도 좋지만 우선 따뜻하게 체온을 유지시켜 줄 수 있는 롱패딩이 겨울철 필수품으로 자리잡았다.

롱패딩을 데일리 착용 아이템으로 활용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공통된 고민거리도 생겼다. 롱패딩을 입으면 부해보이고, 덩치가 커보일 수 있다는 점. 보온성을 위해 다양한 충전재를 사용한 만큼 일반 코트나 재킷에 비해 롱패딩은 부해보일 수 있다는 단점을 가지고 있다. 최근에는 이러한 고민을 잠재워 주기 위해 다양한 브랜드에서 디자인, 핏, 기장 등의 변화를 통해 마치 착시 효과를 주는 듯한 베네핏을 가진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강력한 추위가 예상되는 올 겨울, 따뜻하게 롱패딩 입고 착시 효과를 노려보자.
 
네파 프리미엄 벤치다운 프리미아 전지현 화보컷
사선으로 적용된 퀼팅오버사이즈넥 등 선택해 날씬해 보이는 효과 극대화
날씨 때문에 롱패딩을 구입하기로 다짐했다가도 매장에서 착장했을 때 특히 여성들이 가장 많이 고민하는 부분은 핏이다. 어깨가 넓어 보인다거나, 전체적으로 부해보이는 느낌을 주는 제품은 보온성이 아무리 좋더라도 선뜻 구매할 욕구가 생기지 않기 마련. 그럴 때엔 롱패딩의 디자인에 차별점을 두어 핏을 다르게 보여주는 제품을 고르면 좋다.

네파의 프리미엄 벤치다운 프리미아는 입어 보기 전, 제품을 육안으로만 확인했을 때도 타 제품들과 차별점이 있다. 보통 일직선으로 들어가는 퀼팅을 사선으로 적용한 것. 대각선으로 위에서 아래로 떨어지듯 퀼팅이 들어가 있어 날씬해 보이는 효과는 물론 슬림한 실루엣을 제공해 준다. 또한 네파만의 에어볼륨 시스템을 통해 안감 속 열과 공기를 지켜줘 다운을 더 따뜻하게 유지해 주고 풍성한 볼륨을 제공해 안에서부터 스타일리시한 핏을 완성해 준다. 패딩의 약점을 최소화하고자 핏과 스타일을 업그레이드한 제품으로 보다 슬림한 룩을 연출하기에 용이하다.
 
네파 프리미아, 아이더 나르시스, 디스커버리익스페디션 바넷 화보컷 (왼쪽부터)
무릎을 가리지 않는 기장으로 다리는 더 길게풍성한 퍼로 작은 얼굴 효과 노리기
롱패딩은 길수록 따뜻하다라는 인식 때문에 긴 기장감의 롱패딩을 선호하는 사람들이 있다. 롱패딩은 신체의 많은 부분을 따뜻하게 감싸주기 때문에 보온의 효과는 높을 수 있지만 자신의 키에 비해 너무 긴 기장의 롱패딩을 착용하면 다리가 짧아 보인다는 단점도 있다. 무릎을 가리지 않고 살짝 무릎 위로 올라오는 기장이 종아리도 길어 보이고, 다리는 비교적 얇아 보이는 효과를 줄 수 있다.

아예 숏패딩을 입는 것도 신체 라인을 강조해 다리가 길어 보이는 착시효과를 줄 수 있다. 숏패딩을 입으면 움직임이 편하다는 장점과 다리가 길어보일 수 있는 효과를 얻을 수 있지만 보온성에서는 롱패딩에 비해 떨어질 수 밖에 없다.

비율이 좋아보이도록 착시 효과를 주려면 풍성한 퍼가 달린 제품을 선택하는 것을 추천한다. 퍼가 풍성하게 달려 있으면 자연스럽게 얼굴을 감싸줘 보온성을 높여주는 것은 물론 얼굴을 작아보이게 해서 전체적인 비율이 좋아보이는 효과를 줄 수 있다.

네파 마케팅본부 정동혁 전무는 “네파가 올해 출시한 프리미아는 갈수록 추워지는 날씨와 트렌드에 맞춰 컬러와 기능성 그리고 핏까지 강화한 제품으로,고급스러운 디자인과 차별화된 핏으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며 “롱패딩을 착용하면 부해 보인다는 편견을 버리고 실루엣은 살려주고 스타일리시하게 핏을 잡아주는 롱패딩을 활용해 모두 따뜻한 겨울을 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뉴스에이 이윤진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윤진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