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9.20 금 19:04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패션뷰티
5060여성 ‘어반 그래니’ 젊어보이는 외모 가꾸는 방법?세련된 인상은 물론 상대방에게 호감 줄 수 있는 동안 성형으로 ‘비절개 상안검’ 주목
뉴스에이 이광원 | 승인 2019.01.08 07:38
[뉴스에이 = 이광원 기자] 평균 수명이 늘어나면서 소비 트렌드의 주체도 변하고 있다. 우리나라 총인구의 39.4%를 차지하는 중장년층은 건강하고 아름다운 노후를 위해 기꺼이 지갑을 열고 있다. 가정과 자녀의 족쇄에서 벗어나 자신을 위한 투자를 아끼지 않고, 인생의 새로운 전성기를 개척하는 이들을 ‘어반 그래니(Urban Granny)’라고 한다.  

최근 한국리서치가 50~60대 329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설문에 따르면 59.5%가 젊어 보이는 것이 중요하며, 아름다워지기 위한 성형을 긍정적으로 생각한 응답자도 37.9%에 달했다. 또한 바노바기 성형외과의 2018년 집계에 따르면 중년층 시술은 2017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50대는 약 18%, 60대는 21% 증가했다.
 
바노바기 성형외과 박선재 원장은 “기대수명이 늘어나면서 제2의 인생 전성기를 맞는 사람이 늘고 있다. 이에 여러 사람들과 교류가 많아지면서 상대방에게 밝고 호감을 주는 인상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하지만 중장년층 세대는 그동안 자녀 뒷바라지와 가사를 하느라 정작 자신은 돌보지 못한 경우가 많아 뒤늦게 외모에 신경을 쓴다 해도 한 번 지나간 세월의 흐름을 스스로 회복하기에는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더 건강하고 젊게, 어반 그래니(Urban Granny)의 웰에이징 

 어반 그래니의 생활은 젊은 층과 크게 다를 바 없다. 이들은 경제적, 시간적 여유를 바탕으로 지인들과의 브런치 타임, 뮤지컬 관람 등의 문화생활을 즐긴다. 또 자신의 외모를 가꾸는 데도 기꺼이 투자하는 모습을 보인다. 

실제로 최근 한 홈쇼핑 업체는 5060 세대만을 위한 패션 특별전을 마련하기도 했다. 꾸미는 데 관심이 많은 이들을 위해 스타일링 연출법 등 맞춤 정보도 제공했다. 그뿐만 아니라 한 인터넷 쇼핑몰 업체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작년 동안 5060 세대가 가장 많이 구입한 항목 1위는 마스크팩이었다.  

댄스복, 건강 검진 기기, 건강 음료와 같은 제품들도 2017년 대비 높은 판매 신장률을 기록했다. 이처럼 5060 세대는 건강과 외모 가꾸기에 많은 관심을 보인다. 노화를 늦추고 보다 건강하고 아름답게 신체를 유지하고 싶기 때문이다. 

체력은 운동으로 기를 수 있고 기능성 화장품과 마사지로 노화를 어느 정도 늦출 수는 있지만, 이미 생긴 세월의 흔적은 되돌리기 어렵다. 중장년층이 인적교류가 많아질수록 상대방에게 보이는 이미지에 더욱 신경 쓰게 되는데, 특히 눈가는 다른 부위에 비해 노화 속도가 빠른 편이다. 눈가는 피부층이 얇기 때문에 잔주름이 쉽게 생기며 탄력도 빨리 떨어진다. 이에 노안 스트레스로 고민하는 중장년층이 늘고 있다. 

세련되고 호감 가는 인상으로 외모 자신감 올리고, 제2의 전성기 누리자! 

피부 탄력이 감소하면 자연스레 눈가 피부도 아래로 처지면서 시야 확보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이런 경우 눈을 뜰 때 얼굴을 찌푸리고 눈썹을 치켜떠 얼굴의 전반적인 주름을 야기하고, 눈가 피부의 잦은 접촉으로 인해 피부가 짓무르고, 심하면 피부염까지 유발할 수 있다. 

이처럼 눈가 노화는 심미적 콤플렉스는 물론 기능상의 문제까지 초래할 수 있어 수술적 방법을 고려해볼 수 있다. 하지만 수술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과 수술 후의 인상 변화 때문에 선뜻 수술을 결정하기가 쉽지 않다. 이에 세련된 이미지를 만들고 기능적 문제까지 개선해주는 ‘비절개 상안검’이 주목받고 있다. 

비절개 상안검 수술은 피부를 잘라내지 않고 실을 사용해 처진 눈꺼풀 근육과 피부를 개선하는 방식이다. 시술 후 부기와 통증이 적어 일상생활에 무리를 주지 않아 심리적 부담감을 덜어주며, 본인 눈처럼 자연스럽고 강하게 보이지 않는 것이 장점이다. 시술 시간은 20분 정도가 소요된다. 

박 원장은 “중년들 중에서도 성형을 두려워하고 꺼리는 경우가 있다. 성형 후 갑자기 인상이 바뀌거나, 강해게 보일 것 같다는 우려 때문”이라며 “이런 경우는 절개 없이 자연스럽고 온화한 이미지를 만들어줄 수 있는 비절개 상안검이 적합하다. 단 예민한 눈 주변을 다루는 수술이기 때문에 수술 전 개인별 노화 진행 상태, 눈 모양, 피부 타입, 쌍꺼풀 유무 등을 고려해야 만족도를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뉴스에이 이광원  lwk@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광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