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21 월 10:47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배틀트립’, 채연-배슬기, 꿀팁으로 꽉 채운 ‘베이징’ 배채투어!
뉴스에이 이윤진 | 승인 2019.01.13 09:19
사진제공 | KBS 2TV ‘배틀트립’ 방송화면 캡쳐
[뉴스에이=이윤진 기자] 지난 12일 방송된 KBS 2TV ‘배틀트립’에서는 2019년 새해를 맞아 ‘2019 신년특집 고수열전’이 펼쳐졌다. 태국으로 시집 간 ‘태국댁’ 신주아가 절친 이혜정과 ‘태국 방콕’으로, 중국 활동 총합 21년인 채연과 배슬기가 ‘중국 베이징’으로 떠난 가운데, 이날 방송에서는 채연-배슬기의 ‘중국 베이징’ 배채 투어가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여행에 앞서 두 사람은 “중국에서 활동을 오래한 만큼 우리가 이길 수 있다고 확신한다”면서 자신감을 드러내 시청자들의 기대를 부풀게 했다. 이를 증명이라도 하듯 채연-배슬기의 여행은 중국 현지인들 사이에서 새롭게 떠오른 핫플레이스부터 한국인들도 맛있게 즐길 수 있는 식당들까지 꿀팁으로 꽉 채워진 ‘2019 버전 베이징 여행 코스’로 눈길을 끌었다.

특히 채연-배슬기는 잘 알려지지 않은 베이징 핫플레이스들을 찾아다니는 여행을 설계해 관심을 모았다. 자금성을 한 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만춘정’부터, 중국의 베네치아라고 불리는 ‘고북수진’, 현지인들이 만리장성 중 가장 아름다운 곳으로 꼽은 ‘사마대장성’까지 색다른 중국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핫스팟들의 모습이 눈을 떼지 못하게 했다. 무엇보다 고즈넉한 느낌을 선사한 ‘고북수진’에 이어, 어둠과 함께 펼쳐진 ‘사마대장성’의 반짝이는 야경은 시청자들을 황홀감에 젖어 들게 했다.

그런가 하면, 채연-배슬기는 특유의 향을 가진 중국음식을 잘 먹지 못하는 한국인들의 입맛에도 안성맞춤인 음식들을 소개해 보는 이들의 침샘을 자극했다. 열을 이용해 구워 내는 베이징덕부터 마라샹궈까지 베이징 하면 떠오르는 음식들의 향연이 펼쳐진 것. 더욱이 아기자기하게 꾸며진 ‘고북수진’을 걸으며 먹은 브릿지 케이크부터 양꼬치, 무 튀김, 돼지고기 돌솥밥, 꿀맛 고구마 등 거리 음식들의 자태는 여행 욕구를 더욱 샘솟게 했다. 이때 배슬기는 베이징덕의 머리를 덥석 잡고 거침없는 먹방을 펼치는가 하면, 지치지 않는 먹신 본능을 드러내 웃음을 선사했다.

뿐만 아니라 채연-배슬기는 중국 고수인 만큼 중국 여행의 꿀팁들을 사이사이 녹여내 관심을 집중시켰다. 두 사람은 장소마다 가면 좋을 시간대나 아침 식사부터 가능한 식당을 소개하는가 하면, 오리-가지 등을 뜻해 알아 두면 도움이 되는 한자들까지 세세하게 짚어주는 여행으로 보는 이들의 고개를 절로 끄덕이게 했다.

이처럼 채연-배슬기의 ‘배채투어’는 베이징의 색다른 매력과 고수의 꿀팁으로 알차게 꽉 채워져, 신주아-이혜정의 태국 방콕 여행을 제치고 최종 승리를 차지했다. 이에 방송 후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고북수진 처음 들어보는데, 꼭 가봐야 겠다!”, “사마대장성 야경이 너무 보고 싶다. 반짝반짝 너무 황홀해”, “마라샹궈 보는데 군침 줄줄~”, “베이징 가봤는데 왜 저런 곳을 몰랐을까. 다음번엔 ‘배채투어’ 코스대로 고고”, “베이징의 색다른 매력을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다음주 김숙-성시경 여행 설계 배틀 기대할게요!”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뉴스에이 이윤진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윤진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