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9.18 수 20:28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취업직장
TBC, CJ E&M, YG엔터, 하나금융투자, 박앤박미디어, 미디어캔 등에서 신입/경력 인재 모집
뉴스에이 어흥선 | 승인 2019.01.15 22:29
[뉴스에이=어흥선 기자] 15일 방송 전문 취업포털 미디어잡에서 JTBC, CJ E&M, (주)YG엔터테인먼트, 하나금융투자(주), 박앤박미디어, 미디어캔 등이 신입, 경력 인재를 모집한다고 전했다.
 
■ CJ E&M에서 신입, 경력 프리랜서직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tvN ‘리틀 빅히어로’ PD와 AD이고 1월 21일(월)까지 이메일 접수하면 된다. 제출 서류는 미디어잡 온라인 이력서, 지원자 자유 이력서, 자기소개서이며 전형 방법은 △ 서류 전형 △ 1차 면접으로 진행된다. 자격요견 및 우대사항은 연출의 경우 경력 5년에서 7년 이하이며 조연출의 경우 신입, 경력 무관하다.
 
■ ㈜YG엔터테인먼트에서 4년에서 만 8년 미만의 경력 사원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영상제작팀 경력 사원이고 1월 24일(목)까지 당사 Recruit 페이지에서 입사지원이 가능하다. 전형방법은 △ 1차 서류 전형 △ 2차 면접(실무진) △ 3차 면접(본부장) △ 채용 검진 △ 최종 합격으로 진행되고 제출 시 포트폴리오는 필수 제출이다. 자격요건 및 우대사항은 NLE 편집 가능자(FCP,프리미어 등), 외국어 가능자 우대, 운전/촬영 가능자이다.
 
■ 하나금융투자(주)에서 경력 4년 이상인 사원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e-business실 영상 제작 업무가 가능한 자로 영상 디자인 및 제작이 가능한 사람을 모집한다. 제출 서류는 미디어잡 온라인 이력서 또는 자유 이력서, 포트폴리오, 경력기술서, 자기소개서를 1월 31일(목)까지 이메일로 제출하면 되고 전형 방법은 △ 1차 서류 전형 △ 2차 면접 △ 3차 채용 검진으로 진행된다. 자격 요건 및 우대 사항은 영상제작 관련 학과 전공자, 디자인이 가능한 자, 에프터이펙트/ 프리미어 / 일러스트 / 포토샵에 능숙한 자, C4D 사용이 가능한 자이다.
 
■ 박앤박미디어에서 신입 및 경력 사원을 모집한다. 모집 분야는 교양다큐, 디지털콘텐츠, 예능콘텐츠를 제작할 조연출이며 1월 27일(일)까지 이메일로 서류 접수해야 한다. 전형방법은 △ 서류 전형 △ 면접으로 진행되고 자격요건 및 우대사항은 대학교 2,3년제 이상을 졸업한 자이다.
 
■ 미디어캔에서 신입 및 경력 사원을 모집한다. 모집 분야는 방송송출운영으로 1월 20일(일)까지 이메일 접수 하면 된다. 제출 서류는 미디어잡 온라인 이력서이고 전형방법은 △ 서류 전형 △ 1차 면접 △ 최종 합격으로 진행된다. 자격요건 및 우대사항은 대학교 2,3년제 이상 졸업한 자이며 해당 직무 인턴 경험자, 야간 근무 가능자를 우대하고 방송통신산업기사, 정보통신기자, 무선설비기사 등의 관련 자격증을 보유한 자를 우대한다.
 
이 밖에 JTBC(예능 슈퍼밴드 FD/18일까지), ㈜중앙일보(디지털 인턴/17일까지), SPOTV(콘텐츠 제작 작가/31일까지), 폭스네트웍스그룹(편성마케팅/21일까지), PLEDIS(영상 컨텐츠 제작팀/2월 3일까지), KBS(촬영 보조/28일까지), 프로덕션이황(현장 매니저/상시채용) 등도 인재를 모집 중이다. 채용 일정은 해당 기업 사정에 따라서 변경될 수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미디어잡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뉴스에이 어흥선  lyb@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어흥선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