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5.22 수 01:35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사회 종교
한교연 제8-3차 임원회, 한기총과의 통합 논의“대화는 이어가되 현재 서두를 상황 아니다” 신중론
뉴스에이 이광원 | 승인 2019.03.13 07:31
[뉴스에이 = 이광원 기자]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권태진 목사)는 지난 3월 12일 오전 11시 한교연 대표회장실에서 제8-3차 임원회를 열고 한기총과의 통합 문제를 비롯한 제반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임원회는 당초 한기총과의 통합을 위한 법적 절차를 논의하기 위한 목적으로 소집되었으나 최근 한기총이 한국교회 주요 교단이 이단으로 규정한 인사를 받아들인 문제를 놓고 장시간 논의한 끝에 일단 통추위를 통한 대화는 이어나가되 서둘러 추진하지 않기로 입장을 정리했다.

대표회장 권태진 목사는 임원회 모두 발언을 통해 “전광훈 목사와 만나 통합을 합의하게 된 것은 국가와 사회를 위해 한국교회가 하나가 되어 나가야 할 중차대한 사명을 놓고 더 이상 미루거나 늦출 수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그러나 이단문제는 연합기관 마음대로 규정하거나 해제할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통합 후에 한국교회 공교단들로 하여금 재심의토록 해 문제를 해결하는 방향으로 갔어야 했는데”라며 아쉬움을 토로하고 “한기총 뿐 아니라 한국교회 전체가 하나가 되어야 한다는 큰 틀 안에서 통합을 위한 대화는 계속 이어가더라도 현재 상황이 서두를 수 없는 상황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임원회는 한기총과의 통합을 확정하기 위한 실행위원회와 임시총회 개최를 논의하기 위한 목적으로 소집되었으나 상황이 변함에 따라 구체적인 논의없이 대표회장에게 위임하기로 했으며, 당초 한기총과 공동으로 추진하려 했던 부활절연합 새벽예배도 장소와 일정 등 일체를 대표회장에게 위임하는 것으로 마무리했다.

대표회장 권태진 목사는 “연합기관의 통합이 아무리 중요하다 해도 하나님이 기뻐하지 않으시는 통합은 아무 의미도 없고, 이루어질 수도 없을 것”이라면서 “한기총과의 통합 논의과정에서 갑자기 돌발 변수가 생긴 것으로 인해 우리가 하나님께 더욱 겸손한 자세로 기도한다면 하나님께서 새로운 길을 열어 주실 것”이라면서 “사순절 기간동안 이 문제를 놓고 깊이 기도하면서 하나님의 지혜를 간구하고 부활절 이후에 다시 논의했으면 한다”는 뜻을 밝혔다.

임원회는 대표회장의 뜻에 따라 사순절 기간 동안 주님의 고난에 동참하는 마음으로 한기총과의 통합 문제 뿐 아니라 국가와 사회, 한국교회의 당면 문제들에게 대해 한국교회 전체가 구체적인 제목을 놓고 기도하는 운동을 전개해 나가기로 했다.
 
임원회는 이를 위해 먼저 회원 교단과 단체에 대표회장 명의의 목회서신과 공문을 발송하고 한국교회 전체가 사순절 기간에 특별한 기도제목을 놓고 기도하는 운동에 동참해 줄 것을 요청하기로 했다.

뉴스에이 이광원  lwk@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광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