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3.26 화 20:56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문화
음악그룹 2019 정기공연 “월담: 쓱-넘어오세요”
뉴스에이 이미향 | 승인 2019.03.13 08:30
멤버-프로필-이미지
[뉴스에이=이미향 기자] 전통타악기와 해금, 피아노, 보컬, 퍼커션 구성의 창작국악으로 국내외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인 여성 4인조 밴드 튠>의 이번 공연은 기존의 한국 전통음악을 재해석하는 것 이상의 경계를 넘나드는 실험적인 무대로 채워질 예정이다. 

국악, 재즈, 컨템포러리, 집시음악을 접목한 곡들로 주목받아 온 튠>의 ‘국악 안에 머물고 국악 밖을 노니는 줄타기’는 “월담”을 통해 앰비언트를 비롯한 일렉트로닉, 폴카, 블루스 등과의 결합으로 한층 더 발칙한 라이브 무대가 될 것이다.

이를 위해 이성순(전통타악, 해금), 고현경(보컬), 이유진(건반), 송한얼(퍼커션) 4인조 고정 멤버 외에 정규 1집 프로듀서였던 재클린이 기타 연주와 사운드 디자인으로, 남해안별신굿 이수자인 이호윤이 대금, 태평소 일렉트로닉 연주로 참여해 함께 풍성한 무대를 만들어간다. 

튠>은 독자적인 활동 외에도 이번 무대처럼 음악적 경계를 허무는 색다른 무대를 꾸준히 시도하고 있다. 또한 연극 등 타 장르 예술과의 협업, 세계 각국 뮤지션들과의 교류 등을 통해 활동의 영역을 넓혀가며 실험적인 행보를 이어가는 중이다. 

2013년 결성한 튠>은 2014년 전주세계소리축제 소리프론티어 대상 수상 이후 2016년 정규앨범 1집 ‘길가락유랑’을 발매하며 현재까지 꾸준한 활동을 펼쳐왔다. 서울뮤직위크(SMW ), 서울뮤직시티커넥션(SMC), 서울국제뮤직페어 뮤콘(MU:CON) 등에 참가하면서는 더욱 다양한 월드뮤직 무대에서 호응을 얻고 있다. 지난해 서울뮤직위크 SMW를 통해 스페인 보레알페스티벌(Int'l Festival BOREAL) 초청공연을 기점으로 해외 무대에서도 주목받기 시작했고, 2018년  플랫폼창동61에서 기획한 서울뮤직시티커넥션에서 무대를 선보인 직후 초청을 받아 지난 2월 두바이 샤르자월드뮤직페스티벌(Sharjah World Music Festival)에서 좋은 무대를 선보이기도 했다. 

오는 11월에는 미국의 링컨센터와 존에프케네디센터에서 공연할 예정이며 앞서 캐나다와 콜롬비아, 스페인에서 펼쳐지는 월드뮤직페스티벌과 뮤직마켓에 공식 초청으로 참가하는 등 올해에도 바쁜 해외 투어 일정이 연이어 잡혀 있다.

정기공연 “월담”은 초청공연이나 축제 무대와는 또 다르게 튠>의 현재와 그들만의 색깔을 다각도로 밀도 높게 보여주는, 국내 고정 팬들에게 더 반가운 무대가 될 것이다.

뉴스에이 이미향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미향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