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5.22 수 22:36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사회
[N이슈] 승리 16시간·정준영 21시간 고강도 밤샘조사 마치고 귀가(종합)
뉴스에이 이윤진 | 승인 2019.03.15 09:10
해외 투자자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승리(왼쪽)와 성관계 장면을 불법 촬영해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피의자 신분 조사를 마친 후 귀가하고 있다. 2019.3.15/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재명 기자
자신의 사업 투자자들을 상대로 성매매를 알선했다는 혐의를 받는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29)와 이성과의 성관계 장면을 불법 촬영해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30)이 고강도 밤샘 조사를 마치고 귀가했다.

승리는 14일 오후 2시께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이튿날인 15일 오전 6시15분쯤 조사를 마치고 나왔다.

승리는 "조사를 성실히 마치고 나왔다"며 "오늘 정식으로 병무청에 입영연기를 신청할 생각이고, 허락해주신다면 입영을 연기해 마지막까지 성실히 조사받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승리는 오는 25일 입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어 승리는 "휴대전화를 제출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제출했다"라고 대답했다. "성매매 알선 혐의를 인정했느냐, 버닝썬 실 소유주 의혹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고 청사를 빠져 나갔다.

지난 14일 오전 10시께 출석한 정준영도 약 21시간의 조사를 마치고 15일 오전 7시7분께 나왔다. 그는 "정말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성실하고 솔직하게 진술했다"고 입을 뗐다. 이어 "회자되고 있는 황금폰에 대해서도 있는 그대로 제출하고 솔직하게 모든 걸 다 말씀드렸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경찰총장'이 누구냐"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에서 말한 경찰이 누구냐"는 질문에는 "조사 (결과) 나오고 나서" "죄송하다"라고만 답하고 청사를 떠났다.

한편 승리는 자신이 사내 이사로 재직했던 클럽 버닝썬으로부터 여러 논란에 휩싸였다. 여기에 승리가 지난 2015년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에서 자신의 사업 해외 투자자들에 성접대를 하려 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승리 측은 모바일 메시지 내용이 허위라고 반박하며 지난달 27일 경찰에 자진 출두했고, 8시간 30분 동안 조사를 마쳤다. 하지만 이달 10일 경찰은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승리를 입건했고, 논란이 된 모바일 메신저 대화방에 다른 연예인들도 참여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결국 승리는 지난 11일 자신의 SNS를 통해 연예계 은퇴를 직접 선언했고, "수사 중인 사안에 있어서는 성실하게 조사를 받아 쌓인 모든 의혹을 밝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후 13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측은 계약 종료를 발표하며 "지난 12일 승리의 은퇴 입장 발표 이후, YG는 승리의 요청을 수용하여 전속 계약을 종료하기로 했다"며 "YG는 아티스트 매니지먼트 회사로서 좀 더 철저하게 관리하지 못한 점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승리의 클럽 버닝썬에서 시작된 논란은 정준영으로 이어졌다. 정준영은 지난 2015년 여성들과의 부적절한 영상을 촬영한 뒤 지인들이 있는 단체 채팅방에 직접 유포했다는 논란에 최근 휩싸였다. 이에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정준영을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 촬영 및 유포한 혐의로 입건했다.

이 와중에 지난 12일 인천 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정준영은 13일 0시 30분께 공식자료를 내고 "제 모든 죄를 인정한다"며 "제가 출연하던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고 모든 연예 활동을 중단할 것"이라면서 사실상 활동을 중단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승리, 정준영의 일명 '단톡방' 쇼크는 연예계를 강타하고 있다. 이 대화방에서 부적절한 대화를 나눈 것을 인정한 FT아일랜드 멤버 최종훈은 지난 14일 그룹에서 탈퇴하고 연예계를 은퇴한다고 밝혔으며, 용준형도 소속 그룹 하이라이트를 탈퇴한다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에이 이윤진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