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7.18 목 15:18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취업직장
(주)울산방송, 한국방송뉴스통신사, 비상교육, (주)프로덕션해오름, 다빈치프로, (주)에디트 홀릭 신입 및 경력 인재 모집
뉴스에이 어흥선 | 승인 2019.04.16 11:44
2019년 4월 3주차 미디어잡 채용 속보
[뉴스에이=어흥선 기자] 매스컴, 방송전문 No.1 취업포털사이트 미디어잡에서 따스한 봄을 맞이하여 취준생들을 위한 미디어분야 채용속보를 15일 발표했다. ㈜울산방송, 한국방송뉴스통신사, 비상교육, ㈜프로덕션해오름, 다빈치 프로, ㈜에디트 홀릭 등에서 신입 및 경력 인재를 모집한다.

■ ㈜울산방송에서 신입사원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취재기자이며 4월 26일(금)까지 우편접수 및 이메일을 통해 지원하면 된다. 제출서류는 자사 입사지원서, 자기소개서이며, 전형절차는 △ 서류전형 △ 필기/논술 △ 1차면접/카메라테스트 △ 최종면접 △ 최종 합격으로 진행된다.

■ 한국방송뉴스통신사에서 신입 및 경력직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편집기자 아나운서이며 미디어잡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하면 된다. 제출서류는 지원자 자유이력서, 자기소개서이며, 전형절차는 △ 서류전형 △ 1차면접 △ 최종 합격으로 진행된다.

■ 비상교육에서 경력직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멀티미디어 콘텐츠 개발 PD 및 카메라맨이며 4월 24일(수)까지 미디어잡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하면 된다. 제출서류는 미디어잡 온라인 이력서, 자기소개서, 포트폴리오, 경력기술서이며, 전형절차는 △ 서류전형 △ 1차면접 △ 임원면접 △ 최종 합격으로 진행된다. 우대사항은 연출직군의 경우 영상 제작(구성, 촬영, 편집) 시스템에 대한 지식이 풍부한 자, IT 및 디지털에 대한 이해 높은 자이며, 동영상 촬영 및 콘텐츠 개발의 경우 동영상 촬영 경력 3~5년, 캐논 5D mark2, mark3, C100 촬영 가능자이다.

■ ㈜프로덕션해오름에서 신입 및 경력직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MBN <엄지의 제왕> PD, AD이며 미디어잡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하면 된다. 제출서류는 미디어잡 온라인 이력서이며 전형절차는 △ 서류전형 △ 1차면접 △ 최종 합격으로 진행된다. 우대사항은 MAC/편집 능숙자, 인근거주자이다.

■ 다빈치 프로에서 신입 및 경력직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SBS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 조연출이며 이메일을 통해 지원하면 된다. 제출서류는 미디어잡 온라인 이력서, 지원자 자유 이력서, 자기소개서, 포트폴리오, 경력자의 경우 경력기술서이다. 전형절차는 △ 서류전형 △ 1차면접 △ 최종 합격으로 진행된다. 우대사항은 컴퓨터활용능력 우수자, MAC/편집 능숙자, 운전가능자이다.

■ ㈜에디트 홀릭에서 경력직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유튜브 콘텐츠 제작 경력PD이며 이메일을 통해 지원하면 된다. 제출서류는 지원자 자유 이력서, 자기소개서이며 전형절차는 △ 서류전형 △ 임원면접 △ 최종 합격으로 진행된다. 우대사항은 해당직무 인턴 경험자, 컴퓨터활용능력 우수자, MAC/편집 능숙자이다.

그 밖에도 채널A 보도본부(국제부 AD채용/4월 24일까지), ㈜와이비씨뉴스(리포터, 방송취재기자/채용시까지), 주식회사 제이알미디어(모션그래픽 디자이너/채용시까지), 에스에스엘케이에이치(영상기획촬영/채용시까지) 등에서 인재를 모집하고 있다. 채용 일정은 해당 기업 사정에 따라서 변경될 수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미디어잡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뉴스에이 어흥선  lyb@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어흥선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