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6.18 화 22:49
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부산·울산·경남
부산시, 혼(魂)으로 이어온 맥(脈), 부산전통예술관 개관전통예술의 과거와 미래를 잇는 기능분야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
뉴스에이 이상철 | 승인 2019.04.16 12:04
[뉴스에이=이상철 기자] 부산시(오거돈 시장)는 4월 18일 오후 3시 기능분야 무형문화재 전수교육 및 상설전시장 운영 등 지역 전통예술의 거점공간으로 활용될 「부산전통예술관」의 개관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개관식은 오거돈 부산시장을 비롯해 문화재청장, 지역기관장, 문화재 관련단체 등 200여 명이 참석하여 축하공연과 공로자 표창, 시설투어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 
 
계절 꽃이 만발한 황령산 자락에서 열리는 본 개막식에서는 부산무형문화재연합회 주관으로 액을 물리치고 마을의 태평과 복을 불러주는 정초 의례인 수영지신밟기(시 지정문화재 제22호)와 아름다운 선율의 가야금산조(시 지정문화재 제8호) 등 자축공연이 펼쳐져 부산 전통예술인들이 모두 함께 어우러지는 축제의 한마당이 될 것이다.
 
부산전통예술관(수영구 수영로521번길 63)은 연면적 1,854.45㎡, 지상 3층 건물에 국가․시 지정 무형문화재 보유자들의 전승활동을 위한 공방과 상설전시실, 시민강좌를 위한 복합공간 등을 갖추고 4월 1일부터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했다. 
 
부산시 소재 기능분야 무형문화재 11개 종목 중, 종목의 특성 상 입주가 불가능한 일부 종목을 제외하고 입주를 희망하는 6개 종목(국가지정 : 자수장, 시 시정 : 전각장․화혜장․선화․지연장․동장각장) 보유자가 모두 입주한 부산전통예술관에서는 문화재 보유자들의 전승 활동은 물론이고 작품 활동 장면을 일반인에게 공개하거나 정기적인 체험형 강좌개설 및 전통공예품 전시‧판매 등의 방법으로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유도하여 전승 기회를 넓히고자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전통예술의 과거와 미래를 잇는 부산전통예술관의 개관으로 문화재의 소중함과 가치를 더 많은 이들이 느끼고 향유할 수 있도록 교육, 홍보, 작품의 판로 개척까지 폭넓게 기획 운영함으로써 국내외 관광객들의 관심어린 방문까지 이어지도록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뉴스에이 이상철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상철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