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5.25 토 08:48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취업직장
허핑턴포스트코리아(유), iHQ, 춘천MBC, G1강원민방, (주)베스트일레븐, 전자신문인터넷 신입 및 경력 인재 모집
뉴스에이 어흥선 | 승인 2019.05.07 09:06
2019년 5월 2주차 미디어잡 채용 속보
[뉴스에이=어흥선 기자] 매스컴, 방송전문 No.1 취업포털사이트 미디어잡에서 연휴가 지나고 다시 미래의 언론·방송인의 취직을 준비하는 취준생들을 위해 미디어분야의 새로운 채용속보를 7일 발표했다. 허핑턴포스트코리아(유), iHQ, 춘천MBC, G1강원민방, ㈜베스트일레븐, 전자신문인터넷 등에서 신입 및 경력 인재를 모집한다.

■ 허핑턴포스트코리아(유)에서 경력직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뉴스 에디터이며 5월 10일(금)까지 이메일을 통해 지원하면 된다. 제출서류는 지원자 자유 이력서, 자기소개서, 포트폴리오이며, 전형절차는 △ 서류전형 △ 1차면접 및 실무평가 △ 최종 합격으로 진행된다. 자격요건은 경력 2년 이상이다.

■ iHQ에서 경력직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미디어부문 편집PD이며 5월 10일(금)까지 이메일을 통해 지원하면 된다. 제출서류는 지원자 자유 이력서, 자기소개서이며 전형절차는 △ 서류전형 △ 1차면접 △ 최종 합격으로 진행된다.

■ 춘천MBC에서 신입 및 경력직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여자아나운서이며 5월 16일(목)까지 이메일을 통해 지원하면 된다. 제출서류는 입사지원서, 자기소개서, 자기소개 영상이며 전형절차는 △ 서류전형 △ 작문 및 카메라테스트 △ 최종면접 △ 최종 합격으로 진행된다. 자격요건은 대한민국 국적 소지자, 해외여행에 결격사유가 없는 자이며 우대사항은 아나운서 경력자이다.

■ G1강원민방에서 신입 및 경력직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취재기자이며 5월 13일(월)까지 이메일을 통해 지원하면 된다. 제출서류는 자사 입사지원서, 어학성적표, 자격증사본이며 경력직의 경우 경력기술서 및 보고기술서를 제출해야한다. 전형절차는 △ 서류전형 △ 필기시험 △ 실무면접 △ 최종면접 △ 최종 합격으로 진행된다. 자격요건은 경력직은 경력 3년 이상이다.

■ ㈜베스트일레븐에서 신입 및 경력직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기자이며 5월 24일(금)까지 이메일을 통해 지원하면 된다. 제출서류는 이력서, 자기소개서이며 경력직의 경우 기명 기사 2편을 제출해야한다. 전형절차는 △ 서류전형 △ 필기 및 면접 △ 최종 합격으로 진행된다.

■ 전자신문인터넷에서 경력직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디지털 마케팅 카피라이터이며 미디어잡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하면 된다. 제출서류는 미디어잡 온라인 이력서, 자기소개서, 포트폴리오이며 전형절차는 △ 서류전형 △ 1차면접 △ 임원면접 △ 최종 합격으로 진행된다. 우대사항은 소셜 카피라이팅 경력자, 블로그/카페 등 콘텐츠 제작 경험자, SNS 운영, 관리 경험자, 포토샵 활용 가능자이다.

그 밖에도 (주)광주방송(KBC 프리랜서 앵커모집/5월 10일까지), (주)이지뉴스(이지경제 경력직 취재기자 채용/채용시까지), CTS기독교TV(제작국 OAP 채용/채용시까지), SBS미디어넷(스포츠 본부 사무보조/5월 7일까지) 등에서 인재를 모집하고 있다. 채용 일정은 해당 기업 사정에 따라서 변경될 수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미디어잡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뉴스에이 어흥선  lyb@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어흥선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