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8.21 수 21:37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여행
에바종, 새롭게 떠오르는 베트남 숨은 여행지 추천!
뉴스에이 이미향 | 승인 2019.05.13 14:22
[사진제공/에바종]
[뉴스에이=이미향 기자] 온라인 트래블클럽 에바종이 오는 19일까지 실시하는 베트남 특별전을 통해 새롭게 떠오르는 베트남 여행지를 추천한다. 에바종은 이번 프로모션을 통해 베트남의 친숙한 여행지는 물론 숨은 여행지의 호텔과 리조트를 엄선, 최대 62% 할인된 합리적인 가격과 다양한 혜택으로 선보여 휴가를 계획 중인 여행객들의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베트남 중부지역에 위치한 ‘후에’는 인도차이나반도를 호령하던 베트남 옛 왕조의 영광이 남아있는 베트남의 문화 수도다. 도시 전체가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이곳은 우리나라의 경주와 비슷한 풍경을 자아내는 덕에 문화유적을 보기 위해 몰려드는 세계 각국의 여행자들로 늘 북적인다. 관광을 마쳤다면 바다로 느껴질 만큼 넓은 카우 하이(Cầu Hai) 라군에 위치한 5성급의 <베다나 라군 리조트 & 스파>를 만나보자. 세련되고 럭셔리한 빌라와 방갈로에 청정 라군과 열대 우림이 펼쳐진 목가적인 풍경이 더해져 관광을 끝내고 평화로운 휴식을 보내고 싶은 가족 여행자와 로맨틱함을 느끼고픈 커플에게 알맞다. 프로모션 기간 동안 8만 원 대의 합리적인 가격에 조식은 물론 특정 객실에 한해 2박 이상 예약 시 1회 제공되는 2인 30분 스파 트리트먼트 혜택 등을 제공받을 수 있다.

최근 핫한 여행지로 꼽히는 세계적인 미항 베트남의 ‘나트랑’은 따뜻한 기후와 시원하게 펼쳐진 바다까지 더해져 동양의 나폴리로 불림과 동시에 동남아 휴양지로 인기가 높다. 나트랑의 특이한 지형으로 배를 타고 들어가면 만날 수 있는 비밀스러운 리조트 <식스센스 닌반베이>는 완벽한 휴가를 가능케한다. 이곳에 들어오면 바다를 바라볼 수 있고 작은 개별 수영장과 여유로운 휴식 공간은 프라이버시를 보장해 바깥세상과는 단절된 듯한 자유로움을 느낄 수 있다. 천연재료를 사용하는 식스센스의 스파와 요가 등 웰니스 프로그램도 체험 가능하다. 베트남 특별전을 통해 조식과 투숙 기간 중 1회 제공되는 석식, 허니문 혜택 등을 제공받을 수 있는 만큼 가만히 자연과 어우러져 온 몸의 감각을 깨우는 경험의 기회가 되길 바란다.

누구보다 먼저 새로운 여행지로 떠나고 싶다면 여행지로는 다소 생소하지만 메콩 델타 지역의 중심 도시인 ‘껀터’를 추천한다. 베트남 5대 도시 중 하나로 꼽히는 껀터는 비옥한 곡창지대와 풍부한 양식장을 갖춘 베트남의 곳간 같은 곳이다. 흔하지 않으면서도 현지의 느낌을 물씬 느낄 수 있어 여행을 통해 껀터의 매력을 발견하는 재미를 기대해 볼 수 있다. 최근 오픈한 껀터의 <아제라이>는 도시에서 보트를 타고 들어가는 작은 섬에 위치해 북적이는 껀터의 분위기와 강과 호수, 맹그로브 숲으로 둘러싸인 휴양지의 분위기를 모두 느낄 수 있다. 야외 테라스에서 여유도 누리고 스파와 넓은 야외 수영장, 운동과 웰니스 시설도 잘 꾸며놓아 건강한 휴식을 취하기에 좋다. 에바종에서 예약 시 2인 조식과 룸 업그레이드, 당일 객실 상황에 따라 얼리 체크인과 레이트 체크아웃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 외에도 에바종은 가까운 국내 도심 속의 레저 휴양지로 각광받고 있는 서울의 <그랜드 하얏트 서울>과 짧은 비행거리 홍콩의 <리갈 구룡 호텔> 등도 다양한 혜택과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인다.

에드몽 드 퐁뜨네(Edmond de Fontenay) 에바종 대표는 “베트남이 꾸준하게 많은 여행객들에게 사랑받는 여행지인 만큼 가족여행 혹은 이른 여름휴가를 계획하는 고객들을 위해 베트남 특별전을 기획하게 됐다”라며 “합리적인 가격으로 새롭게 뜨고 있는 그리고 잘 알려지지 않은 베트남 도시에서 남들보다 한발 앞선 색다른 여행 경험을 쌓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뉴스에이 이미향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미향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