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6.16 일 12:08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취업직장
NS홈쇼핑, CJ E&M DIA TV, 전주MBC(문화방송), JUST, (주)플래디, 새로미디어 신입 및 경력 인재 모집
뉴스에이 어흥선 | 승인 2019.05.21 10:36
2019년 5월 4주차 미디어잡 채용 속보
[뉴스에이=어흥선 기자] 매스컴, 방송전문 No.1 취업포털사이트 미디어잡에서 언론·방송인의 꿈을 키우는 취준생들을 위해 화창해진 날씨와 함께 미디어분야의 새로운 채용속보를 21일 발표했다. NS홈쇼핑, CJ E&M DIA TV, 전주MBC(문화방송), JUST, ㈜플래디, 새로미디어 등에서 신입 및 경력 인재를 모집한다.

■ NS홈쇼핑에서 경력직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PD이며 5월 26일(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하면 된다. 제출서류는 자사 입사 지원서이며 전형절차는 △ 서류전형 △ 인성검사(온라인)/채용검진 △ 1차면접 △ 임원면접 △ 최종합격으로 진행된다. 자격요건은 홈쇼핑 또는 관련 PD 경력 5년 이상이며 우대사항은 촬영 및 편집 프로그램(파이널 컷) 운영능력 우수자이다.

■ CJ E&M DIA TV에서 신입 및 경력직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팀유니버스> 조연출이며 이메일을 통해 지원하면 된다. 제출서류는 지원자 자유 이력서, 자기소개서, 포트폴리오이며 전형절차는 △ 서류전형 △ 1차면접 △ 최종 합격으로 진행된다. 우대사항은 게임, 애니메이션 콘텐츠에 관심 있는 자, 유튜브 밈이나 유행에 민감한 자, 10~20대 연령 타켓 디지털 콘텐츠 제작에 관심이 있는 자이다.

■ 전주MBC(문화방송)에서 신입 및 경력직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카메라직이며 5월 24일(금)까지 이메일을 통해 지원하면 된다. 제출서류는 자사 입사 지원서, 자기소개서이며 전형절차는 △ 서류전형 △ 필기시험 △ 실무능력평가 △ 최종면접 △ 최종합격으로 진행된다.

■ JUST에서 신입 및 경력직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카메라팀보조이며 미디어잡 홈페이지를 통해 즉시 지원하면 된다. 제출서류는 미디어잡 온라인 이력서, 지원자 자유 이력서, 자기소개서, 포트폴리오이며 경력직의 경우 경력기술서를 제출해야한다. 전형절차는 △ 서류전형 △ 1차면접 △ 최종합격으로 진행된다.

■ ㈜플래디에서 경력직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영상 제작 PD이며 5월 28일(화)까지 이메일을 통해 지원하면 된다. 제출서류는 지원자 자유 이력서, 자기소개서, 포트폴리오, 경력기술서, 경력증명서이며 전형절차는 △ 서류전형 △ 임원면접 △ 최종합격으로 진행된다. 자격요건은 디지털 영상 촬영 및 편집 기술 보유자, 경력직PD의 경우 동종업계 경력 2년 이상이다.

■ 새로미디어에서 신입 및 경력직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홈쇼핑 이미용 피디, 조연출이며 미디어잡 홈페이지를 통해 즉시 지원하면 된다. 제출서류는 미디어잡 온라인 이력서, 자기소개서, 경력기술서, 포트폴리오이며 전형절차는 △ 서류전형 △ 1차면접 △ 최종합격으로 진행된다.

그 밖에도 그린웹서비스(네이버 스포츠중계 영상편집/5월 26일까지), 스킨사이언스(온라인 마케팅, 바이럴마케팅/5월 24일까지), 팍스넨경제TV(영상제작편집, 촬영 경력 모집/채용시까지), MBN(영상취재부 촬영보조 채용/채용시까지) 등에서 인재를 모집하고 있다. 채용 일정은 해당 기업 사정에 따라서 변경될 수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미디어잡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뉴스에이 어흥선  lyb@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어흥선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