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6.18 화 15:37
상단여백
HOME 생활·건강 생활·건강
하루 한 컵 블루베리, 심혈관 질환 위험15%감소!
뉴스에이 김준석 | 승인 2019.06.04 23:22
[미국하이부시블루베리협회]
[뉴스에이=김준석 기자] 하루 한 컵(150g)의 블루베리를 6개월 이상 먹으면 심혈관 질환의 위험 인자가 15%까지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근 미국임상영양학저널 6월호에 소개된 연구결과에 따르면 공복 혈당 장애와 고혈압이 있는 50-75세의 과체중 및 ​​​비만성인 138명을 대상으로 이중맹검, 위약대조, 평행연구를 실시한 결과 심혈관 질환이 12~1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참가자들은 동결건조 형태의 블루베리를 음료 또는 스무디로 만들거나, 곡물이나 요구르트, 디저트에 가루를 추가하거나, 바나나, 토스트와 혼합하거나, 샐러드에 첨가하는 등 8가지의 표준화 된 조리법으로 섭취하였다.

[미국하이부시블루베리협회]
연구를 진행한 이스트 앵글리아 대학교(University of East Anglia) 노리치 의과대학(Norwich Medical School)의 공동 연구 책임자인 피터 커티스 (Peter J Curtis)박사는 “하루에 한 컵의 블루베리를 먹으면 혈관기능과 동맥경화가 지속적으로 개선되어 위험을 줄이는데 충분하다”며 "심혈관 건강을 향상시키기 위한 간단한 방법은 블루베리를 매일 한 컵씩 섭취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전세계 블루베리의 90%를 생산하는 미국하이부시블루베리 협회는 “블루베리의 파란색을 구성하는 색소인 ​​안토시아닌은 대표적인 항산화 물질로 심혈관 질환 예방은 물론 눈 건강, 뇌건강, 노화 방지에 탁월한 효과가 있음이 여러 연구결과를 통해 밝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뉴스에이 김준석  kjs@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김준석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