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7.18 목 15:18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JTBC2 ‘악플의 밤’, 김종민, ‘자신감 장착’ 첫 녹화!김종민, “설리, 상처 받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의연해서 놀라” 설리 활약 …
뉴스에이 이윤진 | 승인 2019.06.19 08:43
사진제공 | JTBC2 ‘악플의 밤’
[뉴스에이=이윤진 기자] 방송인 김종민이 JTBC2 ‘악플의 밤’ 첫 녹화를 마친 소감을 “독특한 예능”이라고 전하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오는 21일(금)에 첫 방송 예정인 JTBC2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 인터넷과 SNS의 발달로 악플 문제가 시대의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는 점에 착안한 프로그램으로, 스타들은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들을 오프라인으로 꺼내 올려 이에 대해 허심탄회한 속마음을 밝힐 예정이다.

특히 MC 신동엽-김숙-설리-김종민의 악플 낭송이 담긴 강렬한 티저 예고가 화제를 모으는 가운데 MC 김종민의 유쾌하고 솔직한 인터뷰가 공개돼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JTBC2 ‘악플의 밤’의 첫 녹화를 마친 김종민은 “자신의 악플을 직접 낭송한다는 컨셉이 독특했다”라며 강렬했던 첫 느낌을 밝혔다. 이어 김종민은 “댓글을 자주 보진 않지만 제가 나온 기사의 댓글은 훑어보는 편”이라고 운을 뗀 후 “현장에서 악플을 읽으니 시청자들과 대화하는 느낌이 들어 신기했다. 걱정을 많이 했는데 마음이 훨씬 편안하고 친근했다”라고 말해 ‘악플의 밤’ 본 방송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그런가 하면 김종민은 “’악플의 밤’에 가장 최적화 된 MC는 설리”라며 한치의 고민도 없이 답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김종민은 “설리가 SNS 상에서 설전도 많았고 핫했는데 ‘악플의 밤’에 나온다고 했을 때 약간 놀랬다”며 설리 합류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설리가 악플을 직접 읽으면서 상처받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오히려 굉장히 의연하게 잘 했다. 우리 중에 가장 최적화 된 MC는 설리였다”며 향후 설리의 무한 활약을 예고해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뿐만 아니라 김종민은 “이제는 악플러 분들과 함께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악플의 밤’을 통해 악플러 분들과 친하게 지내고 싶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악플도 좋다. 하지만 이왕이면 악플보다는 질책, 따뜻한 조언과 선플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이며 시청자들을 향한 인사를 잊지 않았다.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 JTBC2 ‘악플의 밤’은 오는 6월 21일(금) 저녁 8시에 첫 방송된다.

뉴스에이 이윤진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윤진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