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9.23 토 03:36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여행
KRT가 소개하는 코카서스 이색 체험여행 고수도 초보도 만족하는 소울 트립 목적지
뉴스에이 이미향 | 승인 2019.06.24 10:26
[뉴스에이=이미향 기자] 직판 여행사 KRT(대표: 장형조)가 24일 코카서스 이색 체험 다섯 가지를 정리해 소개했다. 

조지아, 아르메니아, 아제르바이잔 3국을 지칭하는 코카서스는 때묻지 않은 천혜의 자연, 신화 속 이야기를 만날 수 있는 인류 문명의 보고(寶庫)다. 아시아, 중동, 유럽의 모습이 교차하는 특별한 곳이기 때문에 여행 고수도 초보도 만족할 수 있는 소울 트립 목적지로 꼽힌다.
 
[사진 : KRT여행사] 와이너리
와이너리 체험
조지아는 유서 깊은 와인의 고장이다. 전통 방식의 크베브리 와인 양조법은 고고학적 발굴을 토대로 8,000년 전부터 시작됐음이 밝혀졌으며 2013년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다. 조지아인의 삶에서 와인은 빼놓을 수 없는 것이며 포도나무 재배로 시작해 와인을 만드는 모든 과정 또한 신성한 행위로 여겨진다. 와인의 고장에서 체험하는 와이너리 투어는 한층 깊은 의미로 각인된다.  
 
[사진: KRT여행사] 코냑 박물관 내부
코냑 박물관 관람
아르메니아 수도 예레반은 소박하고 품위가 느껴지는 곳이다. 이곳에는 ‘코냑 박물관’이 있다. 1887년 설립된 ‘아라라트 코냑’ 브랜드는 우수성을 무기로 세계 전역으로 수출된다. 국가원수 등 귀빈이 방문하면 오크통마다 이름을 기재해 보관 후 다음 방문 때 제공한다. 박물관 관람객들에게는 시음의 기회가 주어진다. 튤립 모양의 주둥이가 좁은 잔에 향이 최대한 날아가지 않게 유지하며 음미한다. 혀끝에 맴도는 코냑 맛과 향기가 짙은 여운을 남긴다.
 
[사진 : KRT여행사] 나리칼라 요새 케이블카
나리칼라 요새 케이블카 탑승
조지아 트빌리시 언덕 위 높게 자리 잡은 나리칼라 요새는 뛰어난 전망을 자랑한다. 특히 케이블카는 인기 있는 이동 수단으로 한눈에 ‘노을의 도시’ 트빌리시 시내를 담을 수 있다. 위엄 있는 모습의 성 삼위일체 대성당과 오밀조밀 정겹게 늘어선 빨간 지붕 건물들, 현대식 다리가 신선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나리칼라 요새 측면에는 20m 높이의 ‘조지아의 어머니 상(Kartlis Deda)’이 세워져 있다.
 
[사진 : KRT여행사] 조지아 민속춤
조지아 민속춤 관람
민속춤은 각 나라의 민족성이 응축된 종합 예술이라 할 수 있다. 조지아 민속춤은 발 동작이 인상적이다. 특히 여성 무용수의 춤사위는 오르골 위 인형과도 같이 신기하고 아름답다. 우아한 상반신 동작과는 상반되게 치마 속에서 빠르게 발을 움직인다. 신체로 그려내는 유려한 선은 눈을 즐겁게 한다. 
 
[사진 : KRT여행사] 카즈베키
카즈베키 지프차 탑승
카즈베키는 조지아 여행의 하이라이트라 불리는 뛰어난 자연경관의 소도시다. 높이 5047m의 카즈베크산은 프로메테우스가 인간에게 신의 불을 전해준 죄로 형벌을 받았다 전해지는 신화 속 산이다. 사륜구동 지프차를 타고 구불구불 산길을 여행자 그리고 모험가의 마음으로 오른다. 깎아지른 바위산을 배경으로 그림같이 펼쳐진 게르게티 츠민다 사메바 교회(성 삼위일체 교회)가 시야에 들어오는 순간 누구든 감탄사를 연발하게 된다.

KRT는 코카서스 3국 10일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아제르바이잔 바쿠 IN, 아르메니아 예레반 OUT으로 효율적인 동선, 인솔자 및 현지 한국인 지식 가이드 동행, 2022년 월드컵이 예정된 도하 시내투어 포함이 특징이다.

변정원 KRT 홍보팀 대리는 “세련되지 않아 더욱 아름다운 코카서스 3국 여행은 신, 인간, 자연의 이야기를 귀 기울여 들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역 및 상품 문의는 홈페이지 또는 대표번호로 가능하다.

뉴스에이 이미향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미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3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