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8.21 수 21:37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영화
한국·베트남·프랑스 3국 영화 정책·산업 토론회6월 29일 토요일 오후 1시 30분 한국만화박물관
뉴스에이 이미향 | 승인 2019.06.30 23:07
[뉴스에이=이미향 기자]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 집행위원장 신철)와 한국영화제작가협회(KFPA, 회장 이은)는 <한국· 베트남·프랑스 3국 영화 정책·산업 토론회>를 개최한다. 29일 토요일 한국만화진흥원 5층 세미나실에서 3국의 영화 산업 관계자들이 함께하는 자리를 갖고, 각국의 주요 영화정책과 산업현황에 대해 살펴보고 지속 가능한 발전방안을 모색한다.
 
토론회는 2부로 나뉘어 진행한다. 1부 ‘영화정책’은 프랑스국립영화영상센터(CNC) 배급총괄 담당자 파스칼 모벡, 베트남영화국 국장 응우웬 티 투 하, 영화진흥위원회 김현수 본부장 등 각국의 영화 진흥 기관 관계자가 참여하여 자국 영화 산업 육성을 위한 다양한 정책에 대해 발제한다. 2부에서는 ‘영화산업 현황, 영화제작 환경, 공동제작 등 교류방안’을 주제로 3국의 제작자들이 서로 공유할 수 있는 다양한 실무적인 정보들과 협력방안 등을 모색한다. 이어 토론회 참석자 전원이 함께하는 질의응답 및 종합토론 시간을 갖는다.
 
그간 BIFAN과 KFPA는 <한·중 공동제작 포럼> <해외사례 중심의 영화산업 자금조달 설명회> 등 국제 세미나를 공동 개최해 한국 영화산업의 발전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왔다. 이번 토론회는 대기업의 수직계열화와 불공정거래 행위로 인한 독과점 문제가 심각하게 대두되고 있는 현 시점에서 각 국의 영화정책과 산업환경에 대해 알아보고 서로 적용 가능한 시스템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는 지점에서 기획했다.
 
이번 토론회는 한국·베트남·프랑스, 3국이 교류와 연대의 장을 여는 뜻깊은 자리를 마련할 것이다. BIFAN을 찾은 영화인과 관객 누구나 참여해 의견을 개진할 수 있다.

뉴스에이 이미향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미향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