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7.16 화 12:35
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서울
돈의문박물관마을 새 단장 100일, 살아있는 문화공간으로 탈바꿈
뉴스에이 어흥선 | 승인 2019.07.12 08:02
[뉴스에이=어흥선 기자] 서울시는 도심 속 마을단위 역사·문화공간 ‘돈의문박물관마을’이 7월 14일(일), 새 단장 100일을 맞이한다고 밝혔다. 지난 4월 6일(토), 「근현대 100년, 기억의 보관소」라는 콘셉트로 새 단장한 ‘돈의문박물관마을’은 다양한 전시와 체험이 상설로 진행되며, 일 평균 2,000명 넘는 관람객이 방문하는 ‘살아있는 문화공간’으로 운영되고 있다.
 
서울시는 2017년 도시재생 사업으로 개관한 ‘돈의문박물관마을’에는 시민참여 문화프로그램이 부족하였다는 문제점을 인식하고, 2019년 4월부터 ‘살아있는 박물관마을’이라는 정체성을 살려 일 년 내내 전시, 행사, 체험 등이 열리는 시민참여형 공간으로 운영 중이다. 관람객 수 집계에 따르면, 5월 3일(금)~6월 30일(일) 총 111,114명이 마을을 방문하였으며, 일일 관람객 수는 평일 기준 약 1,600명, 주말·공휴일 기준 약 3,000명으로 집계되었다.
 
돈의문박물관마을은 「근현대 100년, 기억의 보관소」라는 콘셉트로 ①옛 새문안 동네의 역사와 아날로그 세대의 감성이 살아있는 ▲마을전시관(16개동), ②고즈넉한 한옥에서 근현대 문화예술을 배워보는 ▲체험교육관(9개동), ③마을 콘셉트에 맞는 운영파트너의 전시와 워크숍이 열리는 ▲마을창작소(9개동) 등 크게 세 가지 공간으로 구성되었다.

마을 핵심 공간인 ‘마을전시관’에서는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테마 전시관인 <독립운동가의 집>, 60~80년대 가정집 부엌과 거실, 공부방을 그대로 되살려 관람객의 추억을 소환한 <생활사 전시관>, 세대별 핸드폰 및 아리랑 등 시민 소장품을 전시한 <시민갤러리> 등이 관람객의 눈길을 끌었으며, <돈의문 콤퓨타게임장>, <새문안만화방>, <새문안극장> 등 아날로그 감성공간은 부모가 도슨트가 되어 아이가 함께 옛 감성을 즐길 수 있어 인기가 많은 공간이다.

전통문화 명인들이 운영하는 ‘체험교육관’은 <한지공예>, <서예>, <자수공예>, <닥종이공방>, <차·가배> 등 전통한옥에 어울리는 체험프로그램을 매일 5회 관람객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공모를 통해 모집된 운영파트너들이 운영하는 ‘마을창작소’에서는 시대별 골목놀이 방법과 놀이기구를 전시·체험할 수 있는 <100년의 골목에서 아해들을 만나다>, 옛 여관 건물을 그대로 생활 밀착형 레트로 콘텐츠 전시공간으로 조성한 <소소한 일상, 작은 행복>, 한옥자재를 활용한 시민 참여 프로그램인 <한옥 체험> 등이 진행되며, 입주 예술가들이 공간을 구성해 관람객에게 상시 개방하고, 일 1회 이상 관련 창작 프로그램도 진행하고 있다.
 
또한, 마을 마당과 골목길 등 외부 공간을 활용한 다양한 행사가 열려 관람객에게 풍성한 즐길 거리를 제공하였다. 주요 행사로 새 단장 개관 전 사전행사 <3.1운동 100주년 기념 체험행사(3.1~3)>를 시작으로, <새 단장 행사(4.6~7)>, <어린이날 행사(5.4~6)>, <골목낙서 놀이마당(5.25~26)>, <현충일 기념행사(6.6)>가 있었다. 오는 7~8월에는 <혹서기 주말캠프>가 진행되는 등 앞으로도 시민 누구나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행사가 열릴 계획이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 5월 18일(토)~29일(수) 12일간, ‘돈의문박물관마을 관람객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였다. 무작위로 선정된 일반 관람객 5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만족도 조사에 의하면, 관람객의 91.8%가 긍정적 의견을 보였으며(만족 46.4%, 매우 만족 45.4%) 응답자의 93%는 주변 사람들에게 돈의문박물관마을을 추천하겠다고 답하였다.

전시, 체험, 공연, 행사 등 전반적인 관람 만족도 조사 결과 매우 그렇다 45.4%, 그렇다 46.4%로 긍정 평가가 91.8%에 이르렀으며, 그렇지 않다 0.6%, 매우 그렇지 않다 0.2%로 부정평가는 1% 미만으로 나타났다.

돈의문박물관마을 추천 의향은 매우 그렇다 54.2%, 그렇다 38.8%로 긍정평가 93%, 그렇지 않다 0.4%, 매우 그렇지 않다 0.8%로 부정평가 1.2%로 집계되었다.

“지인 추천으로 방문하게 되었는데, 옛날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전시관과 도시재생의 의미를 함께 담고 있어 뜻깊었고 재미있었다. 특히 돈의문구락부는 드라마 세트장 같은 체험형 전시관 속에 역사적 자료가 함께 전시되어 있어 좋았다.” (박○○(서울시 도봉구) / 40대 여성)

“한국어학원에서 만난 친구들과 선생님 권유로 왔는데 한국의 옛날 생활을 볼 수 있어 좋았고 신기했다. 옛 그대로의 건물을 볼 수 있어 좋은 경험이었고 특히 한옥이 인상적이다.” (Charotte(네덜란드), Valerie(미국), Reyhen(터키), Ceren(터키) / 20대 여성)
 
김경탁 서울시 문화정책과장은 “<돈의문박물관마을>은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근현대 100년의 생활 모습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소중한 공간”이라며, “앞으로도 새로운 콘텐츠 발굴과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기획하여 남녀노소 모든 시민들이 즐겨 방문하는 곳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돈의문박물관마을’은 매주 화~일요일(월요일 휴관) 10:00~19:00 운영하며, 7~8월 하절기에는 매주 금, 토요일만 운영시간을 1시간 연장하여 10:00~20:00 운영한다. 다양한 행사 및 프로그램에 대한 정보는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뉴스에이 어흥선  lyb@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어흥선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