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9.16 월 16:05
상단여백
HOME 푸드로그 푸드로그
식탁의 주인공 고창 양파, 전국 양파 음식박람회 대표선수로 출전진흥원 “고창 양파 맛과 품질 뛰어나..향후 수박·복분자 등 고창특산품 활용 협업계획”
뉴스에이 송재춘 | 승인 2019.07.19 21:57
(전북본부 = 송재춘 기자) 전국 최고 품질을 자랑하는 ‘고창양파’가 전국 양파를 대표해 한식진흥원이 주관하는 음식박람회의 메인 식재료로 선정됐다. 한식에 관심 있는 일반국민은 물론 외국인들까지 함께하면서 ‘농생명 식품수도 고창’브랜드가 전 세계에 알려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19일 전북 고창군과 한식진흥원에 따르면 최근 가격 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파 재배 농가를 돕기 위해 오는 23일 한식문화관에서 ‘식탁의 주인공, 양파 음식박람회’를 연다.

이번 박람회는 양파가 식탁에서 훌륭한 만능 식재료임을 홍보하기 위해 농부, 요리사, 소비자가 함께 맛있는 음식을 만들고, 건강하게 양파를 소비할 수 있는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 될 예정이다. 진흥원은 이날 국내·외 참가자만 500여명에 이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특히 단단한 육질과 단 맛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고창양파’가 메인 식재료로 선정됐다. 고창지역에서 양파농사를 짓고 있는 김형준씨와 지역양파 농가들이 직접 서울지역 소비자들과 만난다. 이날 박람회에서 판매 될 고창양파만 1.1톤에 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식재료 조달을 담당한 농협경제지주 서울본부 관계자는 “서울지역 농협 직거래 장터에서 고창양파가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어 강력 추천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날 스타셰프의 시연 및 토크에서는 ‘레스토랑 오세득’의 오세득 오너세프에게 양파를 활용한 간단 요리법을 배운다. 양파요리를 참가자들이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는 쿠킹클래스도 준비돼 있다.

한식진흥원 선재 이사장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고창지역 양파농가에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고창지역 수박과 보리, 복분자, 땅콩 등을 활용해 농가와 소비자가 모두 만족하는 프로그램을 추진 하겠다”고 밝혔다.

전국 최고 품질을 자랑하는 ‘고창양파’가 전국 양파를 대표해 한식진흥원이 주관하는 음식박람회의 메인 식재료로 선정됐다. 한식에 관심 있는 일반국민은 물론 외국인들까지 함께하면서 ‘농생명 식품수도 고창’브랜드가 전 세계에 알려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19일 고창군과 한식진흥원에 따르면 최근 가격 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파 재배 농가를 돕기 위해 오는 23일 한식문화관에서 ‘식탁의 주인공, 양파 음식박람회’를 연다.

이번 박람회는 양파가 식탁에서 훌륭한 만능 식재료임을 홍보하기 위해 농부, 요리사, 소비자가 함께 맛있는 음식을 만들고, 건강하게 양파를 소비할 수 있는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 될 예정이다. 진흥원은 이날 국내·외 참가자만 500여명에 이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특히 단단한 육질과 단 맛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고창양파’가 메인 식재료로 선정됐다. 고창지역에서 양파농사를 짓고 있는 김형준씨와 지역양파 농가들이 직접 서울지역 소비자들과 만난다. 이날 박람회에서 판매 될 고창양파만 1.1톤에 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식재료 조달을 담당한 농협경제지주 서울본부 관계자는 “서울지역 농협 직거래 장터에서 고창양파가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어 강력 추천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날 스타셰프의 시연 및 토크에서는 ‘레스토랑 오세득’의 오세득 오너세프에게 양파를 활용한 간단 요리법을 배운다. 양파요리를 참가자들이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는 쿠킹클래스도 준비돼 있다.

한식진흥원 선재 이사장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고창지역 양파농가에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고창지역 수박과 보리, 복분자, 땅콩 등을 활용해 농가와 소비자가 모두 만족하는 프로그램을 추진 하겠다”고 밝혔다.

뉴스에이 송재춘  newsajb@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송재춘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