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1.21 목 16:32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문화 포토
‘필봉’그곳은 신명의 땅 제24회 필봉마을굿축제오는 15일에서 18일까지, 다양하고 신명나는 굿마당 열려
뉴스에이 송재춘 | 승인 2019.08.03 12:19
(전북본부 = 송재춘 기자) 전북 임실필봉농악보존회가 주최/주관하는 제24회 필봉 마을굿축제가 ‘필봉’ 그 곳은 신명의 땅 이라는 주제로 오는 15일부터 18일까지 3박 4일간 임실군 강진면 필봉농악전수관에서 열린다.

필봉마을굿축제는 필봉농악이 전국적으로 이름난 풍물굿으로 자리매김하는 데 크게 기여했던 故 양순용 명인을 기리고 추모하기 위해 1996년부터 시작됐다.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인 국가무형문화재 임실필봉농악을 비롯해 국·내외의 대표적인 무형유산을 초청하여 여러지역의 다양한 형태의 전통연희를 한 자리에서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게 된다.

관람객들에게 무형문화유산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고 함께 즐길 수 있는 자리를 만들어 우리 민족의 흥과 얼을 생생하게 느껴보는 자리가 될 듯하다.

필봉농악보존회는‘필봉 그 곳은 신명의 땅’이라는 주제에 맞추어 축제를 찾는 관광객들이 신명을 느낄 수 있는 공연, 체험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공연으로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국가무형문화재 6대 농악과 더불어 다양한 무형문화재를 초청해 여러지역의 농악을 선보인다.

또한 전통창작연희극 ‘필봉연가’와 ‘두레풍장’ 등 다양한 구성으로 남녀노소 모두가 전통문화를 쉽게 접할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별공연 인문생태콘서트에서는 임실필봉농악 예능보유자인 상쇠 양진성이 ‘굿노는 마을’, 소리꾼 배일동이 ‘섬진강 소릿길’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진행한다.

축제 기간 동안 관람객들이 상시로 참여할 수 있는 필봉농악 교육체험 나도전승자, 스물네고개 체험마당이 있다. 프로그램중 ‘상쇠뽑기’와 ‘대동판굿’은 나도전승자의 꽃 이라고 가히 표현할 수 있다.

15일~18일 저녁마다 필봉야류 달굿 흥이夜, 놀이夜, 굿이夜의 전통과 현대를 아우르는 주제로 관객과 공연자가 함께 즐기는 소통의 장으로 꾸며진다.

16일에서 18일까지 3일 동안에는 ‘전국 전통연희문화 겨루기 한마당’이 펼쳐져 전통연희에 관심 있는 사람들의 갈고 닦은 기량을 선보이게 된다.

양진성 보존회장은 “필봉농악에 내재되어 있는 협화의 정신, 집단적 신명의 판을 완성하고 조율하는 과정 속에서 하나가 되어가는 모습은 풍물의 시작이요 축제의 백미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축제의 구체적인 일정과 내용은 임실필봉문화촌으로 문의하면 된다.

뉴스에이 송재춘  newsajb@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송재춘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