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8.24 토 15:26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2019년 하반기 첫 방송, ‘싸이코패스 다이어리’윤시윤-정인선-박성훈, 캐스팅 확정!
뉴스에이 이윤진 | 승인 2019.08.08 09:30
<사진> 모아엔터테인먼트, 씨제스엔터테인먼트, BH엔터테인먼트
[뉴스에이=이윤진 기자] tvN ‘싸이코패스 다이어리’에 배우 윤시윤-정인선-박성훈이 캐스팅을 확정했다. 이로써 탄탄한 연기 내공과 대체 불가능한 매력을 탑재한 믿고 보는 주연 라인업이 구축돼 기대감이 높아진다.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을 연출한 이종재 감독과 드라마 ‘라이어 게임’, ‘개와 늑대의 시간’ 등을 집필한 류용재 작가가 의기투합한 tvN 새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연출 이종재/ 극본 류용재, 김환채, 최성준/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키이스트)는 우연히 목격한 살인사건 현장에서 도망치던 중 사고로 기억을 잃은 호구 육동식(윤시윤 분)이 스스로 누군지 모르지만, 손에 들고 있던 살인 과정이 상세히 기록된 다이어리를 보고 자신이 싸이코패스 연쇄살인마라고 착각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로, 착각 속에 이루어지는 코믹과 싸이코패스가 주는 긴장으로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이 가운데 주연 배우로 윤시윤-정인선-박성훈을 최종 확정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윤시윤은 자신을 무시하는 이들에게 화 한번 내지 못하는 호구 중의 호구, 증권사 말단 사원 ‘육동식’ 역을 맡았다. 육동식은 연쇄 살인마의 살인 현장을 목격하고 도망치던 중 사고로 모든 기억을 잃은 뒤, 살인 현장에서 우연히 들고 나온 살인 과정이 담긴 다이어리를 보고 자신이 싸이코패스 연쇄 살인마라고 착각하게 되는 인물. 한때 호구였지만 스스로 포식자라고 믿게 된 육동식이 현실을 마주하며 변해가는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더욱이 윤시윤은 다수의 작품을 통해 폭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준 배우. 순수하고 성실한 이미지에서 소년에서 악귀로 흑화하며 휘몰아치는 감정을 표현하는 악역 변신까지 다채로운 연기를 선보인 바 있어, 자신을 싸이코패스로 착각하게 되며 보여줄 양면성과 연기 변신에 기대감을 치솟게 한다.
 
그런가 하면 정인선은 이상보다 현실을 택하고 살아온 동네 순경 ‘심보경’으로 분한다. 심보경은 추앙 받던 형사였던 아버지를 좇아 경찰이 됐지만 한 순간의 실수로 망가져버린 아버지를 보며 꿈을 지우고 현실을 택해 살아온 인물. 어느 날 자신의 차에 치여 기억상실증에 걸렸지만 범죄심리학에 뛰어난 감을 지닌 육동식과 의도치 않게 엮이면서 연쇄 살인마를 직접 잡겠다는 야심을 품게 될 예정이다. 특히 ‘내 뒤에 테리우스’ 이후 1년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정인선은 아역부터 탄탄히 쌓아온 연기 내공을 보여줄 예정. 이에 짠내를 유발하는 감정 연기부터 코믹연기까지 완벽히 소화하며 드라마 흥행을 이끌어온 정인선의 활약에 관심이 높아진다.
 
이와 함께 박성훈은 냉혹하고 치밀한 싸이코패스 연쇄 살인마이자 육동식이 다니는 증권사 이사 ‘서인우’ 역을 맡았다. 서인우는 육동식의 손에 들어가게 되는 다이어리의 주인으로, 포식자로서의 갈증을 달래기 위해 살인을 저지르는 순도 100%의 싸이코패스다. 살인을 저지르려던 순간 개입한 육동식으로 인해 살인 과정을 적은 다이어리를 잃어버리고 위기에 봉착한다. 무엇보다 박성훈은 드라마, 영화, 연극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안정된 연기력으로 강렬한 임팩트를 남기고 있는 배우. 이에 냉혹한 싸이코패스 서인우로 분한 연기파 배우 박성훈으로 하여금 격이 다른 뉴 빌런의 탄생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된다.
 
tvN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제작진은 “배우 윤시윤-정인선-박성훈을 주요 배역으로 확정했다”며 “작품마다 탄탄한 연기력과 대체 불가능한 매력으로 존재감을 드러냈던 세 배우가 폭발적인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 2019년 하반기 첫 방송 예정인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N 새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는 2019년 하반기 첫 방송 예정이다.

뉴스에이 이윤진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윤진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